‘2kg 딸기 케이크’ 대전 성심당이 파리바게뜨 눌렀다

최예린 기자 2024. 4. 21. 14: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전의 동네 빵집 '성심당'이 대기업 프랜차이즈 빵집을 능가하는 영업이익을 올렸다.

21일 금융감독원 자료를 보면, 지난해 성심당의 매출은 1243억원으로 한해 전(817억원)와 비교해 50% 넘게 늘었다.

이 때문에 '성심당을 가기 위해 대전에 간다'는 이들도 나오고, 대전을 '빵의 도시'로 인식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이런 성심당의 인기에 힘입어 대전시는 지난해 10월 '대전 빵 축제'를 열기도 했는데, 이틀의 행사 기간에 10만명 넘게 다녀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영업익 315억으로 대기업 프랜차이즈 앞서
1956년부터 남는 빵은 사회복지시설 기부
성심당 딸기시루 케이크. 성심당 페이스북 갈무리

대전의 동네 빵집 ‘성심당’이 대기업 프랜차이즈 빵집을 능가하는 영업이익을 올렸다.

21일 금융감독원 자료를 보면, 지난해 성심당의 매출은 1243억원으로 한해 전(817억원)와 비교해 50% 넘게 늘었다. 프랜차이즈를 뺀 단일 빵집 브랜드 매출액이 1천억원을 넘은 건 성심담이 첫 사례다. 영업이익은 315억원으로 154억원을 기록한 직전 해보다 2배 이상 뛰었다.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파리크라상(199억원)과 뚜레쥬르를 운영하는 시제이(CJ)푸드빌(214억원) 같은 대기업 프랜차이즈 빵집의 영업이익을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지난해 2월 출시한 ‘딸기시루’ 케이크의 폭발적인 인기가 기록적인 매출 상승으로 이어졌다. 케이크 하나에 딸기를 가득 채워 넣은 딸기시루는 ‘가성비 케이크’로 입소문이 나면서 크리스마스 등 특수기엔 이 케이크를 사기 위해 5시간 이상 줄을 서야 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줄을 서서 케이크를 산 뒤 3배 가격에 되파는 ‘리셀’이 성행하기도 했다. 케이크가 인기를 끌자 지난달 대전 롯데백화점은 딸기시루 전용관까지 열었다. 성심당은 지난달 딸기 산지로 이름난 충남 논산시와 업무협약을 맺어 현지 딸기를 대량으로 공급받고 있다.

크리스마스인 지난해 12월 25일 대전지역 한 유명 빵집이 오전부터 케이크를 사려는 고객들로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 연합뉴스

성심당의 효자 상품은 ‘튀김소보로’다. 대전을 여행하는 이들 사이에선 마지막에 성심당에 들려 ‘튀소 세트’를 사가는 것이 ‘국룰’(국민룰)로 통한다. 이 때문에 성심당 본점뿐 아니라 대전역점, 대전 롯데백화점점, 대전컨벤션센터(DCC)점까지 빵을 사려는 여행객들로 늘 붐빈다.

‘튀김소보로’로 유명한 대전 성심당 빵집. 한겨레 자료 사진.

튀김소보로의 누적 판매량은 지난해에만 9600만개에 달한다. 지난달 야구선수 류현진이 ‘엠엘비(MLB) 월드투어’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 엘에이(LA)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에게 성심당 빵을 선물했는데, 로버츠 감독이 덕아웃에서 튀김소보로를 맛본 뒤 엄지손가락 치켜드는 모습이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데이브 로버츠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감독이 지난달 20일 다저스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정규리그 경기에서 류현진 선수가 준비한 성심당 튀김소보로를 먹으며 엄지를 세우고 있다. 연합뉴스

성심당은 전국 유명 빵집 중 유일하게 다른 지역에는 분점을 내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성심당을 가기 위해 대전에 간다’는 이들도 나오고, 대전을 ‘빵의 도시’로 인식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이런 성심당의 인기에 힘입어 대전시는 지난해 10월 ‘대전 빵 축제’를 열기도 했는데, 이틀의 행사 기간에 10만명 넘게 다녀갔다.

당일 팔고 남은 성심당 빵은 모두 사회복지시설로 보내진다. ‘그날 만든 빵은 그날 모두 소진한다’는 건 창업주 임길순씨가 1956년 밀가루 두 포대로 대전역 앞에서 찐빵집을 열었던 때부터 지켜온 원칙이다. 1987년 6월항쟁 때는 가두시위 때문에 팔지 못한 빵을 시위대와 전·의경들에게 나눠주었다가 검찰 조사를 받기도 했다.

최예린 기자 floye@hani.co.kr

Copyright © 한겨레.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크롤링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