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금 경쟁 밀리는 트럼프…4년 전보다 기부자 수도 줄었다

임세흠 2024. 4. 17. 16: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공화당의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기부금 확보 경쟁에서 경쟁자인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밀리고 있다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습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1분기까지 트럼프 선거본부와 정치활동위원회(PAC)에 자금을 낸 기부자는 약 90만명으로, 2020년 대선 같은 기간에 비해 27만명가량 적다고 전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국 공화당의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기부금 확보 경쟁에서 경쟁자인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밀리고 있다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습니다.

연방 선거운동 자료를 토대로 한 파이낸셜타임스의 자체 분석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바이든 대통령 진영은 1억6천500만달러(약 2천287억원)를 거둬들였습니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 진영의 모금액은 9천만달러(약 1천247억원)에 못 미쳤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측은 기부자 수도 4년 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1분기까지 트럼프 선거본부와 정치활동위원회(PAC)에 자금을 낸 기부자는 약 90만명으로, 2020년 대선 같은 기간에 비해 27만명가량 적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캐럴린 레빗 트럼프 선거본부 대변인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임하던 시절 1분기 모금액이 올해 1분기 바이든 대통령의 모금액보다 더 많았다며 대선 승리에 필요한 자금을 계속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총 5건의 민·형사 재판 중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선거자금 모금에 자신의 사법 리스크를 활용하고 있지만, 동시에 만만치 않은 자금을 법률 비용으로 지출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임세흠 기자 (hm21@kbs.co.kr)

Copyright ©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