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예비 유니콘’ 리브스메드, 하반기 상장 목표…삼성證 대표주관

김연서 입력 2024. 3. 5. 18: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 기사는 2024년03월05일 17시34분에 마켓인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예비 유니콘으로 불리고 있는 국내 의료기기 스타트업 리브스메드가 올해 하반기 코스닥 상장에 나선다.

5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리브스메드는 올해 하반기 코스닥 시장 입성을 목표로 기술특례상장 준비에 돌입했다.

지난 2021년 상장 준비를 시작한 리브스메드는 삼성증권을 대표상장주관사로 선정하고 증시 입성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일회용 다관절 복강경 수술기구 제조사
기술특례상장…연내 코스닥 입성 도전
프리IPO서 기업가치 8800억원 인정받아
이 기사는 2024년03월05일 17시34분에 마켓인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리브스메드의 일회용 다관절 복강경 수술기구 아티센셜.(사진=리브스메드)
[이데일리 마켓in 김연서 기자] 예비 유니콘으로 불리고 있는 국내 의료기기 스타트업 리브스메드가 올해 하반기 코스닥 상장에 나선다. 리브스메드는 지난 2021년부터 상장 작업에 나섰으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상장 시점이 미뤄져 왔다. 최근 꾸준히 좋은 실적을 내고 있는 만큼 연내 상장 레이스를 완주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5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리브스메드는 올해 하반기 코스닥 시장 입성을 목표로 기술특례상장 준비에 돌입했다. 지난 2021년 상장 준비를 시작한 리브스메드는 삼성증권을 대표상장주관사로 선정하고 증시 입성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리브스메드는 일회용 다관절 복강경 수술기구 ‘아티센셜’을 만드는 기업이다. 수동형 복강경 기구에 관절 구조를 장착한 의료기기로 한 대당 40억원인 수술로봇 ‘다빈치’를 대신할 수 있다. 아티센셜은 복강경 수술의 비싼 비용, 보험 적용의 문제, 다빈치 로봇을 운용할 인력의 제한 등 다빈치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혁신 의료 기구로 이름을 알렸다.

리브스메드는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꾸준히 입지를 넓히고 있다. 최근 3년간 국내외 인허가 약 80여개를 획득했고, 현재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성모병원, 분당서울대병원 등을 포함해 국내 216개 병원에서 사용 중이며, 미국, 일본, 호주, 싱가포르, 독일, 이탈리아, 영국 등 54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최근엔 기존 8mm 기존 제품 라인업에서 더 섬세한 수술이 가능하도록 하는 5mm 제품도 출시한 바 있다.

지난해 증시에 입성할 것으로 점쳐졌던 리브스매드는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상장 시점이 계속 미뤄졌다. 의료기기 제품의 특성상 직접 시연을 통해 제품을 판매해야 하는데 팬데믹으로 인해 제품 판매 여건이 조성되지 않자 실적 개선에 어려움을 겪었다.

한 IB 업계 관계자는 “리브스메드 제품은 글로벌 시장에서 고객을 만나 직접 시연하면서 제품을 팔아야 하지만 팬데믹 때문에 환경이 많이 움츠러들었다”며 “팬데믹이 회사의 성장을 지연시키면서 상장을 미뤘으나 작년부터 다시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올해 안에는 상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벤처캐피탈(VC) 업계는 리브스메드의 상장 후 기업가치가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리브스메드는 지난해 프리 IPO(상장 전 지분투자)에서 약 700억원 규모의 투자금 유치에 성공했는데, 당시 8800억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당시 리브스메드는 △원익투자파트너스 △타임폴리오자산운용 △스톤브릿지벤처스 △산업은행 등으로부터 총 730억원을 유치했다. 원익투자파트너스의 투자금은 약 230억원으로 금액이 가장 컸고, 타임폴리오자산운용과 스톤브릿지벤처스는 각각 200억원을 투입했다.

VC 업계에선 리브스메드가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가지고 있어 상장 후에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 VC 업계 관계자는 “리브스메드의 제품은 지속적으로 제품을 재구매해야 하기 때문에 꾸준히 매출이 발생할 수 있는 수익 모델을 갖췄다. 아티센셜은 일회용 기구로 재사용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라며 “외과의 고객 200명만 확보해도 연간 1000억원 매출, 200억원 이상의 이익이 날 수 있는 구조”라고 말했다. 이어 “성장성과 수익성을 모두 갖춘 기업인 만큼 올해 성공적으로 증시에 입성하면 기업가치는 1조원을 충분히 넘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연서 (yonso@edaily.co.kr)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