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美 상장해야 하는데…'밸류 반토막' 야놀자의 숙제

김연지 입력 2024. 3. 5. 16:5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밸류에이션 시험대 오른 야놀자]
본질 기업가치 재평가 시간 도래
투자사 인정 10조 vs 장외서 5조
"밸류 상향 차원서 M&A 검토"
이 기사는 2024년03월05일 15시54분에 마켓인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마켓in 김연지 박소영 기자] 5조원.

현재 국내 장외시장에서 거래되는 야놀자의 시가총액이다. 지난 2021년 투자사들과 야놀자 사이에서 인정한 10조원의 기업가치(밸류에이션)와는 괴리가 크다.

야놀자의 미국 증시 입성이 임박한 가운데 국내 자본시장 관계자들 사이에서 밸류 상향 작업이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심심찮게 나오고 있다. 설령 기업공개(IPO)까지 간다고 한들 기대 밸류에 못 미칠 경우 성공적인 회수 실적을 내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야놀자가 당분간 소규모 인수·합병(M&A)에 이어 지분 투자 활동을 늘려나갈 것이란 이야기가 다분하게 나오는 배경이다.

(사진=야놀자 홈페이지 갈무리)
소규모 M&A·투자 살피는 야놀자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야놀자는 미국 증시 상장에 앞서 회사의 밸류를 끌어올릴 만한 소규모 M&A 및 투자 매물을 꾸준히 살피고 있다. 밸류를 증명하기 위한 시험대에 오른 만큼, 시장 침체를 딛고 본질적 밸류를 보다 채워나가기 위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사안에 정통한 자본시장 한 관계자는 “소규모 M&A 및 투자와 관련한 야놀자의 스킨십은 지난해부터 두드러진 게 사실”이라며 “국내에서는 지분가치를 확실하게 적용할 수 있는 상장사를 위주로 보고 있는데, 일부는 밸류 뿐 아니라 인수 조건에 대한 이견으로 협상 테이블에도 제대로 앉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럼에도 (야놀자는) 밸류를 높이는 차원에서 다방면으로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야놀자는 그간 M&A와 투자를 숙명처럼 받아 들여왔다. 세계 주요 여행 플랫폼들이 M&A를 통해 사세를 확장해온 만큼, 야놀자도 그 뒤를 따른 것이다. 야놀자의 대표적 M&A 사례로는 △호텔나우 △데일리호텔 △이지테크노시스 △인터파크 △고글로벌트래블(GGT) 등이 꼽힌다.

이 중에서 자본시장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던 사례는 단연 인터파크 인수다. 회사는 지난 2021년 인터파크 사업부문 지분 70%를 3000억원 수준에 인수했다. 업계에선 야놀자가 인터파크 인수로 글로벌 여가 플랫폼으로 발돋움하는 계기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이듬해 인터파크가 자회사로 편입된 뒤 야놀자는 여행 전문 플랫폼 트리플을 합병해 글로벌 여행시장 공략의 기틀을 마련하기도 했다.

M&A는 숙명…“밸류 조정 숙제 여전”

야놀자가 이렇게 발 빠르게 움직이는 주요 이유는 몇 년 사이 뚝 떨어진 기업가치에 있다. 유동성이 넘쳐나던 지난 2021년 소위 ‘괜찮아 보이는’ 기업들은 비전이 있다는 평가 만으로 높은 기업가치를 인정받으며 투자를 속속 유치했다. 본질적 기업가치를 따져볼 겨를도 없이 이들의 가치는 눈덩이처럼 불어만 갔다.

그로부터 1년 후 원자재 가격 상승을 필두로 한 인플레이션 국면에 글로벌 경기는 급속도로 악화했고, 기준금리도 가파르게 뛰었다. 이런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회수가 어려워지자 투자사들도 투자 포트폴리오사의 본질을 따지기 시작했다. 차기 유니콘으로 거론돼온 국내외 스타트업들이 밸류 조정에 심혈을 기울이는 배경이다.

자본시장에서는 야놀자가 밸류를 높이는 차원에서 투자 활동을 늘릴 것으로 보고 있다. 야놀자와 밀접한 자본시장 한 관계자는 “소프트뱅크 비전펀드 투자 당시 야놀자 밸류가 10조원 수준인데 현재 국내 장외시장에서 거래되는 시가총액이 5조원”이라며 “기존 투자사가 기대하는 밸류가 있기 때문에 야놀자 입장에서도 밸류를 끌어올리는 것이 숙제”라고 말했다.

사안에 정통한 또 다른 관계자는 “야놀자가 소규모 M&A 전략을 가지고 갈 수밖에 없는 이유는 본질적인 기업가치 형성에 있다”며 “그간 굵직한 M&A를 단행했음에도 유의미한 시너지를 창출했다거나 영업이익을 월등히 끌어올리는 식으로 ‘내실’을 다졌다고 보기 어렵다는 평가가 있었고, 야놀자도 이를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때문에 M&A로 특정 기업의 지분가치를 야놀자에 포함해 상장하는 쪽으로 시나리오를 짜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연지 (ginsburg@edaily.co.kr)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