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명 죽이고, 재미로 ‘사람 피’ 마셔”…‘흡혈 연쇄살인마’ 잡혔다 [핫이슈]

송현서 입력 2024. 3. 5. 16: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3개월 동안 3명을 살해하고 잔혹하게 시신을 훼손한 브라질 최악의 연쇄살인마가 체포됐다.

피해자들을 살해한 것도 모자라 끔찍한 시신 훼손을 저지른 이유를 묻자 "재미삼아" 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이아스주 경찰은 공식 성명에서 "체포된 용의자는 노숙자와 마약 중독자 등의 취약한 상황을 이용해 유인한 뒤 살해했다"면서 "살해 후에는 피해자들의 시신을 이불 등으로 감싸고 재활용 카트에 담아 운반한 뒤 숲에 버렸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노숙인과 마약중독자 등을 유인해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한 혐의를 받는 브라질의 50대 남성이 체포됐다. 사진은 사건 현장(용의자의 집)을 조사 중인 현지 경찰

3개월 동안 3명을 살해하고 잔혹하게 시신을 훼손한 브라질 최악의 연쇄살인마가 체포됐다.

영국 메트로 등 외신의 4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최근 현지 경찰은 중서부 내륙에 있는 고이아스주(州) 고이아니아에서 51세 남성 A를 체포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16일, 12월 23일에 이어 지난 2월 11일까지 고이아니아의 한 수풀에서 연이어 시신들을 발견했다.

당시 시신들에서는 동일하게 다량의 출혈 흔적이 있었고, 처참하게 훼손된 상태로 이불이나 얇은 시트 등에 감겨 있었다. 시신 3구 중 2구는 부패가 심했고, 나머지 1구는 불에 탄 상태였다.

노숙인과 마약중독자 등을 유인해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한 혐의를 받는 브라질의 50대 남성이 체포됐다. 사진은 사건 현장(용의자의 집) 외부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된 A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노숙자나 마약 중독자들을 외딴 지역으로 유인한 뒤 살인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그는 피해자들을 살해한 뒤 피해자 3명의 심장 부분을 도려내고, 이들의 혈액을 마셨다고 주장했다. 피해자들을 살해한 것도 모자라 끔찍한 시신 훼손을 저지른 이유를 묻자 “재미삼아” 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서는 끔찍한 사건이 벌어진 지역의 지명을 따 이 남성을 ‘고이아니아 뱀파이어’라고 부르고 있다.

노숙인과 마약중독자 등을 유인해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한 혐의를 받는 브라질의 50대 남성이 체포됐다. 사진은 사건 현장(용의자의 집) 내부

경찰은 그가 같은 방식으로 피해자 3명을 살해했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또 그의 집을 수색하던 중 다음 표적으로 삼은 5명의 이름이 적힌 메모지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이아스주 경찰은 공식 성명에서 “체포된 용의자는 노숙자와 마약 중독자 등의 취약한 상황을 이용해 유인한 뒤 살해했다”면서 “살해 후에는 피해자들의 시신을 이불 등으로 감싸고 재활용 카트에 담아 운반한 뒤 숲에 버렸다”고 밝혔다.

이어 “용의자는 심문 과정에서 3건의 범죄 중 1건의 범죄에 대해 자백했으며, 시신을 운반할 때 사용한 카트에서도 피해자의 혈흔이 발견됐다”면서 “나머지 시신 2구와 관련된 사건의 범인은 아직 정확하지 않지만 동일범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세 사람이 살해된 방식이 일치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Copyright ©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