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직으로 솟는 빛…몽골의 신비한 빛기둥 포착 [우주를 보다]

이광식 입력 2024. 3. 5. 15: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체 저 들판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것일까? 사진에 보이는 빛의 무리는 오로라가 아니라, 수직으로 솟은 빛 기둥들인데, 이 같은 현상은 일반적으로 지표에서 훨씬 더 가까운 상공에 일어나는 것이다.

지구상의 대부분 장소에서 운이 좋은 산책자는 상층 대기의 햇빛을 반사하는 편평한 얼음 결정들의 펄럭임으로 인해 위로 뻗어나가는 것처럼 보이는 빛 기둥인 태양 기둥을 볼 수 있다.

이 얼음 결정은 태양 기둥과 비슷하게 기둥 형태로 지상의 빛을 반사하게 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대기 중의 얼음 결정으로 인해 햇빛이 반사되어 수직으로 뻗어오르는 빛 기둥. 사진=N. D. Liao

대체 저 들판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것일까? 사진에 보이는 빛의 무리는 오로라가 아니라, 수직으로 솟은 빛 기둥들인데, 이 같은 현상은 일반적으로 지표에서 훨씬 더 가까운 상공에 일어나는 것이다.

지구상의 대부분 장소에서 운이 좋은 산책자는 상층 대기의 햇빛을 반사하는 편평한 얼음 결정들의 펄럭임으로 인해 위로 뻗어나가는 것처럼 보이는 빛 기둥인 태양 기둥을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이러한 얼음 결정은 땅에 닿기 전에 증발한다. 그러나 영하의 온도에서는 펄럭이는 얇은 얼음 결정이 때로 수정 안개라고 알려진 가벼운 눈의 형태로 땅 근처에 형성될 수 있다. 이 얼음 결정은 태양 기둥과 비슷하게 기둥 형태로 지상의 빛을 반사하게 된다.

사진=N. D. Liao

사진 중앙에 북두칠성이 보이고, 국자 끝의 두 별이 가리키는 곳에 작은곰자리 알파별인 북극성 폴라리스가 밝게 빛나고 있다. 그 아래 보이는 붉은 별은 베타별인 2등성 코카브다. 북극성을 올려본각이 바로 그 지점의 북위를 가리키는데, 서울에서 보는 부극성보다 낮게 보이는 것은 이곳의 북위가 높다는 뜻이다. 위 사진은 지난달 중국 내몽골 울란 부통 초원에서 사진작가 N. D. 리아오가 촬영한 것이다.

이광식 과학 칼럼니스트 joand999@naver.com  

Copyright ©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