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장한 4명 男, 무릎까지 꿇더니.. 무인분식집 CCTV에 찍힌 선행 [따뜻했슈]

안가을 입력 2024. 3. 5. 10:32 수정 2024. 3. 5. 15: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무인 분식점에 쏟아진 물건을 무릎까지 꿇어가면서 치운 손님들의 영상이 공개, 훈훈함을 안겼다.

4일 YTN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일 새벽 6시 40분쯤 부산의 한 무인 분식점에서 층층이 쌓여있던 음료 박스가 우르르 쏟아졌다.

A씨는 "(손님들이) 들어오시자마자 음료수가 바닥에 떨어진 것을 보고 정리해주시고, 바닥에 무릎까지 꿇어가며 물수건으로 닦았다"고 전했다.

이들은 음료를 모두 치운 후에야 식사를 시작했다고 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매장에 쏟아진 물건 팔걷고 치워준 손님
주인 "감사 인사 직접 전하고 싶어" 감동
사진출처=YTN

[파이낸셜뉴스] 무인 분식점에 쏟아진 물건을 무릎까지 꿇어가면서 치운 손님들의 영상이 공개, 훈훈함을 안겼다.

4일 YTN 보도에 따르면 지난 1일 새벽 6시 40분쯤 부산의 한 무인 분식점에서 층층이 쌓여있던 음료 박스가 우르르 쏟아졌다.

얼마 뒤 매장으로 남성 네 명이 들어섰고, 바닥상태를 살핀 이들은 쏟아진 물건을 하나씩 치우기 시작했다.

매장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겉옷까지 벗고 본격적으로 청소에 나선 남성들의 모습이 담겼다.

소매를 걷어 올린 이들은 바닥에 널브러진 캔을 플라스틱 통에 주워 담았고, 또 휴지를 가져와 바닥을 닦았다.

A씨는 "(손님들이) 들어오시자마자 음료수가 바닥에 떨어진 것을 보고 정리해주시고, 바닥에 무릎까지 꿇어가며 물수건으로 닦았다"고 전했다. 이들은 음료를 모두 치운 후에야 식사를 시작했다고 한다.

이에 A씨는 "본인 일이 아니었는데도 바닥에 엎드리면서까지 닦아줘서 감사 인사를 전달하고 싶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런 사람들 찾아서 상줘야 한다", "가정교육 잘 받은 티가 남", "아직 살만한 대한민국! 살아있는 국민성" 등의 반응을 보였다.

[따뜻했슈] 보고싶지 않는 뉴스가 넘쳐나는 세상, 마음 따뜻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토닥토닥, 그래도 살만해" 작은 희망을 만나보세요.

#선행 #무인매장 #무인분식점

gaa1003@fnnews.com 안가을 기자

Copyright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