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속에 불 꺼진 신호등··· 아이들 안전 '깜깜' [현장, 그곳&]

김은진 기자 2024. 3. 5. 07:01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이 횡단보도 뛰어들자 차량 급제동 ‘아찔’
교통 혼잡 구간 한해 점멸신호 가능한데
도내 일부엔 보행자 작동신호기 없는 곳도
警 “현황 파악 등 운영시스템 개발 검토 중”
4일 오전 8시30분께 수원특례시 조원동의 한 어린이 보호구역에 보행자 신호가 꺼져있어 학생들이 다급히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었다. 이진기자

 

“어린이보호구역 신호등이 꺼져 있으면 아이들 안전은 어떡하나요.”

4일 오전 8시40분께 수원특례시 장안구 조원동의 한 어린이 보호구역. 횡단보도에 설치된 보행자 신호는 꺼져 있었고, 차량 신호는 적색 점멸등만 켜져 있었다. 학교를 가던 아이들 무리가 길을 건너려 횡단보도에 나서는 순간 한 차량이 아이들 앞으로 쌩하고 지나가 하마터면 차에 치일 뻔한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

같은 날 오후 2시께 광주시 송정동의 한 어린이 보호구역도 상황은 마찬가지. 신호등이 꺼져 있어 집을 가던 아이들이 횡단보도 앞에서 머뭇거리고 있었다. 이때 한 아이가 주위를 살피지 않고 횡단보도에 뛰어들자 지나다니던 차들이 황급히 브레이크를 밟으며 멈춰 서기도 했다. 이정미씨(42·여)는 “어린이를 보호하는 장소에 신호를 꺼놓으면 어떡하냐”면서 “아이가 혹여나 다칠까 매일 마중을 나온다”고 하소연했다.

경기도내 일부 어린이 보호구역 신호등의 불이 꺼져있거나 점멸등으로 운영되고 있어 아이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이날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평일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어린이 보호구역 내 점멸신호를 금지하고 있다. 교통이 혼잡한 구간에 한해 점멸신호로 운영할 수 있지만, 이 경우 보행자가 수동으로 횡단 신호를 켤 수 있는 작동신호기를 필수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현재 경기도내 어린이보호구역의 경우 614곳에서 점멸신호를 운영 중이다.

하지만 현장에는 점멸신호등이 설치된 곳에 보행자 작동신호기가 없거나 신호등이 꺼져 있는 경우가 비일비재했다.

이 같은 상황에도 관리 주체인 경찰은 작동신호기 미설치 현황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고준호 한양대 도시대학원 교수는 “아이들은 주변을 잘 살피지 않고 횡단보도를 건널 수도 있기 때문에 점멸신호로 운영하면 위험하다”며 “경찰은 주기적으로 순찰을 돌며 점멸신호등과 보행자 작동신호기 현황파악에 더욱 힘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보행자 작동신호기와 보행신호등은 자체적인 예산이 없어 지자체와 협의 하에 설치하고 있어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며 “신호등이 꺼져 있는 곳은 새로 설치되거나 수리 중이라 이른 시일 내에 조치하겠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신호등 세부 운영 현황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3년(2020~2022년)간 경기도에서 발생한 어린이보호구역내 어린이 교통사고는 총 365건으로, 해마다 120건 이상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김은진 기자 kimej@kyeonggi.com
이진 기자 twogenie@kyeonggi.com

Copyright © 경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