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은] "한국, 양육비 부담 세계 1위"…충격 준 연구 결과, 알고 보니

박세용 기자 입력 2024. 3. 4. 21:06 수정 2024. 3. 5. 11: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리나라의 양육비 부담이 전 세계 1위라는 내용의 기사가 최근에 많이 나왔습니다.

"한국의 양육비 부담이 전 세계에서 압도적 1위라는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 최근 한 언론사 기사 제목입니다.

국내 매체들뿐만 아니라 미국 CNN과 영국 가디언도 한국이 양육비 부담 1위, 중국이 2위라고 보도했는데, 출처는 모두 중국의 위와 인구연구소에서 낸 보고서였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우리나라의 양육비 부담이 전 세계 1위라는 내용의 기사가 최근에 많이 나왔습니다. 중국의 한 연구소에서 만든 보고서 자료를 인용한 건데, 저희가 그 보고서를 꼼꼼히 살펴본 결과, 잘못된 부분이 있었습니다.

팩트 체크 사실은 코너, 박세용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한국의 양육비 부담이 전 세계에서 압도적 1위라는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 최근 한 언론사 기사 제목입니다.

국내 매체들뿐만 아니라 미국 CNN과 영국 가디언도 한국이 양육비 부담 1위, 중국이 2위라고 보도했는데, 출처는 모두 중국의 위와 인구연구소에서 낸 보고서였습니다.

그래서 보고서를 살펴봤습니다.

보고서는 총양육비가 1인당 GDP의 몇 배인지를 따져서 순위를 매겼는데, 한국은 1인당 GDP의 7.8배로 1위, 중국은 1인당 GDP의 6.3배로 2위로 나타났다는 겁니다.

그런데 중국 연구소가 쓴 데이터에 문제가 있습니다.

우리나라 경우는 2013년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출생 뒤 21살까지 드는 비용을 계산한 데이터입니다.

반면에 중국 데이터는 대학 입학 전인 17살까지 드는 양육비까지만 포함돼 있습니다.

그러니까, 대학 학비 4년 치가 더 반영된 숫자를 가져와서, 한국의 양육비 부담이 세계 1위이고 출산율은 꼴찌라고 분석한 겁니다.

[박종서/한국보건사회연구원 연구기획조정실장 : CNN 기자분이 이걸 가지고 기사를 쓴 거죠. 공식적으로 비교, 그것도 국가 비교를 하는 것은 신뢰할 만한 자료는 아니다….]

한국과 중국에 같은 기준을 적용해 대학 학비가 포함된 21살까지의 양육비 부담을 계산하면 중국이 우리보다 이렇게 약간 더 높아집니다.

물론, 누가 1위고 누가 2위건 간에 우리나라 양육비 부담이 세계 최고 수준인 건 사실이겠죠.

다만 안 그래도 집값이나 사교육비 부담 등의 이유로 출산율이 낮은데, 이런 잘못된 자료가 부정적인 영향을 더 미치는 건 아닌지 경계해야겠습니다.

(영상편집 : 안여진, 디자인 : 서승현)

박세용 기자 psy05@sbs.co.kr

Copyright ©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