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그림]불꽃처럼

김상민 기자 2024. 3. 4. 19: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종이에 아크릴 (21x30cm)

불꽃같은 삶을 살고 싶었습니다. 짧고 강력하게, 한 번에 확 타올랐다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싶었습니다. 모든 사람이 나를 기억하게 만들고, 또 나를 잊어버리게 만들고 싶었습니다. 내가 가진 모든 능력을 모아 멋진 성과를 내고, 그 뒤 조용히 살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지금 나는 아무런 성과도 내지 못하고 가늘고 길고 조용히 그리고 아주 평범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어릴 때 가졌던 그 뜨거웠던 불꽃은 이제 작은 불똥이 되어 내 가슴속 어디에 숨었는지 보이지도 않습니다.

다시 한번 내 가슴속 작은 불꽃에 불을 지펴 크게 한번 터트릴 날을 기대해 봅니다.

김상민 기자 yellow@kyunghyang.com

Copyright ©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