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美 보툴리눔 톡신 제품 허가에 ‘훨훨’ [Why 바이오]

왕해나 기자 입력 2024. 3. 4. 10: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휴젤(145020)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품목 허가를 획득하며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휴젤의 보툴리눔 톡신 '레티보'에 대한 신약 품목허가를 결정했다.

레티보가 지난해 캐나다에서 판매가 시작돼 북미 진출을 위한 초석을 다진 만큼 미국 공략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1년 첫 도전 후 세 번째 만에 결실
“FDA로부터 제품력과 신뢰도 입증”
[서울경제]

휴젤(145020)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품목 허가를 획득하며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2021년 첫 도전을 한 지 세 번째 만에 이룬 결실이다.

4일 증권가에 따르면 오전 10시 30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 휴젤은 전장 대비 8.70% 오른 19만 9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주가는 장중 21만 9000원까지 오르며 52주 최고가를 새로 썼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휴젤의 보툴리눔 톡신 ‘레티보’에 대한 신약 품목허가를 결정했다. 적응증은 중등도 및 중증 미간 주름이다. 눈썹주름근과 눈살근 활동 관련된 중등증 내지 중증의 심한 미간주름을 일시적으로 개선하는데 도움을 준다. 용량은 50유닛과 100유닛 두 가지다. 휴젤 관계자는 “이번 레티보 허가로 휴젤은 전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규제 조건을 요하는 FDA로부터 제품력과 신뢰도를 입증했으며, 회사의 글로벌 리더십 또한 한층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미국은 세계 최대 보툴리눔 톡신 시장이다. 디시전 리소스 그룹, 보스턴 컨설팅 그룹 등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자료에 따르면 그 규모는 2023년 3조 2500억 원에서 2031년 6조 3600억 원으로 2배 가까이 성장할 전망이다.

휴젤은 현지 파트너사와 함께 현지 시장 특성에 맞는 판매 전략을 수립해 미국 내 제품 출시 및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 중순 제품 판매를 목표로 시장 진출 전략을 마무리 짓는다는 방침이다. 레티보가 지난해 캐나다에서 판매가 시작돼 북미 진출을 위한 초석을 다진 만큼 미국 공략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휴젤 관계자는 “글로벌 메디컬 에스테틱 선도 기업으로서 세계 최대이자 빠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는 미국 시장에 레티보를 출시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국내에서 보여준 독보적인 성과와 리더십, 통합적인 학술 프로그램 등을 기반으로 가치를 더하며 업계에서 차별화된 입지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Why 바이오 코너는 증시에서 주목받는 바이오 기업들의 이슈를 전달하는 연재물입니다. 주가나 거래량 등에서 특징을 보인 제약·바이오 기업에 대해 시장이 주목한 이유를 살펴보고, 해당 이슈에 대해 해설하고 전망합니다.

왕해나 기자 haena07@sedaily.com

Copyright ©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