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 떠나는 푸바오…관람객들 눈물로 마지막 인사

박경준 입력 2024. 3. 3. 19:1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은 판다, 푸바오가 다음 달 중국으로 돌아갑니다.

푸바오는 오늘(3일) 관람객들과 마지막으로 만난 뒤 중국으로 돌아갈 준비를 시작하는데요.

푸바오의 판다 월드 마지막 나들이 현장을 박경준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끝이 보이지 않는 긴 줄이 늘어섰고 몰려든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습니다.

모두 떠나는 푸바오를 보기 위해 몰려든 관람객들입니다.

마지막이기에 밤샘 기다림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공민·김새봄/경기도 용인시 : "밤새우면서 카페 실시간 현황을 보다가 뭔가 사람들이 너무 일찍 오는 거 같아가지고, 한 3시 50분쯤 여기 온 것 같아요."]

문이 열리자 관람객들, 일제히 푸바오를 향해 달려갑니다.

["천천히 걸어서 이동해주시기 바랍니다."]

관람객들 마음을 모르는지 푸바오는 평소처럼 귀여운 모습으로 관람객들을 맞았습니다.

선물로 받은 대나무 가족 인형을 보고 만족한 듯 뒹굴더니, 대나무 잎도 맛있게 먹습니다.

["아그작, 아그작."]

관람객들에게 주어진 시간은 단 5분.

작별 인사를 하기엔 턱없이 짧은 시간일까..

관람객은 아쉬움에 눈물까지 보입니다.

[김민혁·황서현/경기도 수원시 : "더 많이 올 걸 후회되는 게 있는 것 같아요. (몰라 나 말 못하겠어. 눈물이…)"]

4년 전 코로나 19로 모두가 힘겹던 시기 태어나 '행복을 주는 보물'이란 이름 뜻대로 위로와 감동을 선사해 준 푸바오.

[김현민/대전시 대덕구 : "정신적으로 좀 힘들 때라든지 좀 외롭고 할 때나, 힘들 때가 많았는데 그거에 보상을 받은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판다 월드에서 1,155일 동안 푸바오가 만난 관람객만 550만 명에 달합니다.

[강철원/푸바오 사육사 : "푸바오한테도 아침에 나오기 전에 그동안 너무 너무 사랑해주셔서,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 많이 드리자 이렇게 얘기하고 나왔습니다."]

마지막 인사를 마친 푸바오, 한 달간 건강과 검역 관리를 받은 뒤 다음 달 초 전용기를 타고 중국으로 돌아갑니다.

[윤서준/서울시 마포구 : "속상하기도 한데, 그래도 푸바오가 중국에서 잘 살길 바래요. 푸바오 힘내!"]

KBS 뉴스 박경준입니다.

촬영기자:김형준/영상편집:서정혁/화면제공:에버랜드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박경준 기자 (kjpark@kbs.co.kr)

Copyright ©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