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곡물가 급락에도 식료품값 고공행진… 정부는 지금껏 뭐했나

2024. 3. 3. 18: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로벌 곡물 가격은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국내 식료품값은 여전히 상승세다.

3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직후인 지난 2022년 3월 역대 최고치(159.7)를 찍은 이후 계속 하락 흐름이다.

이렇게 주요 식료품의 원재료 가격은 대폭 내려가고 있지만 국내 밀가루, 소면, 콩기름, 식용유 등의 가격은 내려갈 기미 없이 기존 인상 폭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

국제 곡물가는 급락했는데 가격 인하는 감감무소식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매대. 연합뉴스

글로벌 곡물 가격은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국내 식료품값은 여전히 상승세다. 3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직후인 지난 2022년 3월 역대 최고치(159.7)를 찍은 이후 계속 하락 흐름이다. 특히 곡물가 하락세가 뚜렷하다. 시카고상품거래소(CBOT) 선물시장에서 밀의 1부셸(27.2㎏)당 가격은 2월 평균 5.84달러로, 지난 2022년 5월의 절반 수준이다. 같은 기간 옥수수는 45.5%, 대두는 29.8% 각각 하락했다. 이렇게 주요 식료품의 원재료 가격은 대폭 내려가고 있지만 국내 밀가루, 소면, 콩기름, 식용유 등의 가격은 내려갈 기미 없이 기존 인상 폭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

이러니 식품업체들의 영업이익은 급증세다. 풀무원의 지난해 연간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35.4%, 오뚜기는 37.3%, 농심은 89.1%, 동원F&B는 29.5% 각각 증가했다. 빙그레는 창사 이래 처음으로 연간 1000억원을 웃도는 영업이익을 냈다. 전년보다 무려 185.2% 불어난 수치다. 수출 호조 등 다른 요인도 있겠지만 상대적으로 낮아진 원재룟값 부담이 이익 증대의 기반이 됐다는 분석이다. 그 사이 식료품 지출 비중이 큰 서민들의 부담은 더 커졌다. 식품업체들은 고물가 속에서 배가 부르는데 서민들은 속이 타는 형국이다. 먹거리 물가 상승에 장보기는 더 두려워졌다. 식품업체를 향해 '그리드플레이션(기업 탐욕에 의한 물가 상승)'이란 비판이 나올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정부가 장바구니 물가를 잡는다면서 주요 농식품 품목의 물가 관리 담당자를 지정했던 때가 지난해 11월이었다. 이명박 정부 시절 등장했던 '빵 서기관' '라면 사무관'의 부활이었다. 인위적 가격 통제라는 비판이 일었으나 나름대로 총력전을 펼치겠다는 의지여서 물가가 잡힐 것으로 기대했었다. 그러나 결과는 딴판이다. 국제 곡물가는 급락했는데 가격 인하는 감감무소식이다. 되레 꼼수 인상으로 물가를 부채질하고 있다. 정부가 지난 몇 달간 도대체 한 게 뭐냐는 말이 안 나올 수 없다. 기업들이 정부 대책을 비웃고 있는 셈이다. 정부는 책상머리를 떠나 현장에서 답을 찾고, 시장 왜곡이 적발되면 엄정 대처해야 한다.

Copyright © 디지털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