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오피니언리더] 트럼프는 승승장구하는데 바이든은 지지층 분열

이규화 입력 2024. 3. 3. 18: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대통령 선거 공화, 민주 후보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압승을 이어가는 가운데, 조 바이든(사진) 대통령은 지지층이 분열하면서 여론이 악화일로입니다.

NYT는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당 지지층 내부에서도 기반을 다지지 못하고 있다. 핵심 지지층인 여성, 흑인, 라틴 유권자가 분열 양상을 보인다"며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심지어 경선이 진행되는 와중임에도 지지층을 훨씬 더 규합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미국 대통령 선거 공화, 민주 후보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압승을 이어가는 가운데, 조 바이든(사진) 대통령은 지지층이 분열하면서 여론이 악화일로입니다. 트럼프는 앞날이 밝고 바이든은 어둡습니다.

양자 대결에서도 확연한 차이가 드러납니다. 연합뉴스가 전한 뉴욕타임스(NYT)와 시에나대의 여론조사 분석에 따르면 트럼프 대 바이든의 지지율은 48% 대 43%였습니다. 지난달 25~28일 미국 등록 유권자 98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입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각종 여론 조사에서 바이든 전 대통령을 오차 범위내에서 앞서 왔습니다. 호감도에서도 바이든 대통령(38%)이 트럼프 전 대통령(44%)에게 밀렸습니다. 미국 주류 좌파 언론의 끈질긴 트럼프 끌어내리기와 바이든 띄우기도 역부족인 것 같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대선 후보에 지명될 경우 느낌을 묻는 항목에도 '너무 좋다'는 응답은 전체의 23%로, 트럼프 전 대통령(48%)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습니다. 올해 81세인 바이든 대통령은 고령에 따른 인지력 논란에 이스라엘 전쟁 이후 지지층 분열까지 겹쳐 돌파구 마련에 난항을 겪는 상황입니다. 이번 조사에서도 이 같은 반감이 드러났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응답자 4명 가운데 1명만이 나라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손을 들었고, 바이든 대통령의 정책으로 피해를 봤다는 답변은 43%에 달하는 반면 도움이 됐다는 응답은 18%에 머물렀습니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책이 도움이 됐다는 답변은 40%, 피해를 입었다는 답변은 25%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업무 수행을 강력하게 불신한다는 답변은 47%에 달했습니다. 현 미 정치 엘리트들이 일반 국민의 이익에 반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는 반증입니다.

NYT는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당 지지층 내부에서도 기반을 다지지 못하고 있다. 핵심 지지층인 여성, 흑인, 라틴 유권자가 분열 양상을 보인다"며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심지어 경선이 진행되는 와중임에도 지지층을 훨씬 더 규합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실제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세는 강고해지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 코커스(당원대회)가 열린 미주리·미시간·아이다호주에서 압승했습니다. 워싱턴 DC 3일, 노스다코타 4일 경선에 이어 5일 캘리포니아 등 15개 주 경선이 있는 '슈퍼화요일'를 넘기면 공화당 대통령 후보 낙점에 종지부를 찍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규화기자 EPA 연합뉴스

Copyright © 디지털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