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여론 지형 악화일로…지지층 분열하고 '역대급' 불신

김경희 입력 2024. 3. 3. 07:03 수정 2024. 3. 3. 07: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 대한 전반적 불신이 악화 일로를 걷는 형국이다.

NYT는 "여론 조사상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당 지지층 내부에서도 기반을 다지지 못하고 있다. 핵심 지지층인 여성, 흑인, 라틴 유권자가 분열 양상을 보인다"며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심지어 경선이 진행되는 와중임에도 지지층을 훨씬 더 규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NYT·시에나대 여론 조사…업무 수행 강력 불신 47% 역대 최대
핵심 지지 기반 유색인종 노동자 계층도 흔들…응답자 절반 "트럼프 심각 범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 대한 전반적 불신이 악화 일로를 걷는 형국이다.

오는 11월 대선 경쟁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상대적으로 굳건한 지지세를 형성하고 있어 명암이 한층 선명하다.

뉴욕타임스(NYT)는 시에나대와 지난달 25~28일 미국의 등록 유권자 98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양자 대결 시 트럼프 전 대통령이 48%의 지지율로 바이든 전 대통령(43%)을 제쳤다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각종 여론 조사에서 바이든 전 대통령을 오차 범위내에서 앞서 왔다.

호감도 측면에서는 두 사람 모두 과반에 미치지 못했지만, 바이든 대통령(38%)이 트럼프 전 대통령(44%)에게 밀렸다.

바이든 대통령이 대선 후보에 지명될 경우 느낌을 묻는 항목에도 '너무 좋다'는 응답은 전체의 23%로, 트럼프 전 대통령(48%)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올해 81세인 바이든 대통령은 고령에 따른 인지력 논란에 이스라엘 전쟁 이후 지지층 분열까지 겹쳐 돌파구 마련에 난항을 겪는 상황이다.

이번 조사에서도 이 같은 반감이 그대로 드러났다.

응답자 4명 가운데 1명만이 나라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손을 들었고, 바이든 대통령의 정책으로 피해를 봤다는 답변은 43%에 달하는 반면 도움이 됐다는 응답은 18%에 머물렀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EPA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책이 도움이 됐다는 답변은 40%, 피해를 입었다는 답변은 25%로 상반됐다.

바이든 대통령의 업무 수행을 강력하게 불신한다는 응답은 전체의 47%에 달했다.

이는 자체 조사상 역대 최고 수준이라고 NYT는 못박았다.

NYT는 "여론 조사상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당 지지층 내부에서도 기반을 다지지 못하고 있다. 핵심 지지층인 여성, 흑인, 라틴 유권자가 분열 양상을 보인다"며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심지어 경선이 진행되는 와중임에도 지지층을 훨씬 더 규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경우 2020년 대선에서 그에게 투표했다는 응답자의 97%가 그에게 다시 투표할 것이라고 답한 반면, 바이든 전 대통령은 83%에 그쳤다.

바이든 대통령 입장에서 달갑지 않은 또 다른 사실은 민주당의 전통적 지지 기반 가운데 하나인 유색 인종 노동자 계층의 지지가 옅어지고 있다는 지점이라고 NYT는 지목했다.

2020년 대선 당시 출구 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들 계층에서 72%의 지지를 기록해 트럼프 전 대통령을 크게 따돌린 반면, 이번 조사에서는 고졸 이하 유색 인종 사이에서 바이든 대통령 지지는 47%에 불과해 트럼프 전 대통령(41%)과 근소한 격차에 머물렀다.

다만 응답자의 53%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심각한 범죄를 저질렀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58%)보다는 다소 감소했지만, 여전히 절반 가까운 응답자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범죄 행위를 확신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NYT는 지적했다.

kyunghee@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