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유튜버가 ‘다리 절단’ 날벼락…1년 만에 선수로 돌아온 비결 [Books]

정주원 기자(jnwn@mk.co.kr) 입력 2024. 3. 3. 06: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5톤 트럭 밑으로 끌려들어간 사고 당일부터, 왼쪽 다리를 절단하는 수술을 받고 패럴림픽 국가대표라는 새로운 꿈을 향해 달리고 있는 지금까지.

장애에 대한 사회의 무심함과 배려 없음, 1년 넘게 여전히 찾아오는 왼쪽 다리의 환상통 등 겪기 전엔 몰랐던 삶이 그의 앞에 놓여있다.

그러나 저자와 가족들은 다리 하나 없는 삶을, 보너스로 얻은 두 번째 삶을 잘 굴려갈 작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내 다리는 한계가 없다, 박찬종 지음, 현대지성 펴냄, 1만6900원
자전거로 퇴근하다가 트럭에 깔려
한쪽 다리 잃었지만 희망 안 잃어
사이클 선수로 국가대표 도전장
한쪽 다리를 절단한 뒤 사이클 선수로 거듭난 박찬종 씨가 유튜브에서 수술 후 병원 생활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출처=유튜브 ‘CJ PARK’ 갈무리]
5톤 트럭 밑으로 끌려들어간 사고 당일부터, 왼쪽 다리를 절단하는 수술을 받고 패럴림픽 국가대표라는 새로운 꿈을 향해 달리고 있는 지금까지. 장애인 사이클 선수로의 새 삶을 시작한 33세 저자의 에세이가 출간됐다. 2022년 9월 자전거 퇴근길에 당한 교통사고 이후 약 1년 반, 정형외과·성형외과·정신과·재활의학과 등을 거쳐야 했던 긴 치료의 시간 동안 그가 발견한 희망의 기록이다.

충분히 덤덤하고 자주 유머러스한 문체로 회복을 향한 의지, 사랑과 헌신으로 가득한 가족 이야기를 써내려갔다. 이 대목에서 감동의 눈물이 조금쯤 흐르는 건 자연스러운 반응이리라. 저자는 스스로 희망을 찾아냈고, 희망의 이야기를 써내려간다. 의족을 드러낸 채 보행하고, 한쪽 다리로 다시 자전거 타는 모습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기로 택했다.

한쪽 다리를 절단한 뒤 사이클 선수로 거듭난 박찬종 씨가 유튜브에서 수술 후 병원 생활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출처=유튜브 ‘CJ PARK’ 갈무리]
슬관절 이단술 약 8개월 만인 지난해 5월엔 의족을 한 채, 두 발로 걸어 결혼식장에 들어갔다. 혼자서 고통을 견딘 것은 아니다. 사고 직후 의식을 잃어가는 순간에도 약혼자의 얼굴을 떠올렸고, 30년 만에 어린 아이로 돌아간 양 부모님의 보살핌을 받았다. 소셜미디어 댓글 등을 통해 수많은 응원도 받았다. 힘이 됐던 위로는 다가올 미래를 일깨워준 친구의 메시지였다. “괜찮아 질거야. 우린 다시 스포츠도 함께할 거야” “심심할 때 언제든 카톡해”라는 말들이 그를 일상으로 돌려놓았다고 한다.
장애에 대한 사회의 무심함과 배려 없음, 1년 넘게 여전히 찾아오는 왼쪽 다리의 환상통 등 겪기 전엔 몰랐던 삶이 그의 앞에 놓여있다. 그러나 저자와 가족들은 다리 하나 없는 삶을, 보너스로 얻은 두 번째 삶을 잘 굴려갈 작정이다. 저자는 “왼쪽 다리를 잃은 나는 다리가 두 개이던 나보다 훨씬 더 섬세하게 행복을 느끼고 사랑을 경험하며 살고 있다”고 당당히 말한다. 책의 또다른 주인공인 저자의 아내 영지 씨도 책 말미에 덧붙인 글에서 “장애는 일어나지 않아야 할 불행한 일이 아니라 그저 조금 다른 삶이 펼쳐지는 일”이라고 밝힌다.

Copyright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