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에서 손가락으로 … '반지의 제왕' 꿈꾸는 삼성전자 [IT+]

김다린 기자 입력 2024. 3. 1. 09:2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더스쿠프 IT 언더라인
갤럭시링 성공할까 1편
삼성의 비밀무기 갤럭시
MWC2024서 실물 첫 공개
반지 형태에 안쪽 센서 확인
건강 데이터 상시 측정 가능
웨어러블 격전지 ‘손목→손가락’
갤럭시링 선출시로 선점할까
삼성전자가 MWC 2024에서 갤럭시링의 실물을 공개했다.[사진=뉴시스]

삼성전자 '갤럭시링'이 베일을 살짝 벗었다. 삼성전자는 2월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에 부스를 열고 실물을 최초로 공개했다.

갤럭시링은 손가락에 착용할 수 있는 반지 형태의 스마트 기기다. 반지 안쪽 면에는 센서로 추정되는 면이 있다. 다만 삼성전자는 구체적인 기능과 스펙을 공개하진 않았다. 보안을 위해 제품을 투명 아크릴 상자 안에 넣어 눈으로만 볼 수 있게 했다. 회사 측은 "수면 중에도 편하게 착용할 수 있고, 반지 안쪽면이 손가락을 감싸 세밀한 건강 데이터 측정이 가능하다"는 설명만 덧붙였다.

올 하반기에야 출시 예정인 데다, 제품을 체험할 수 없는데도 갤럭시링을 향한 관심은 뜨거웠다. 최태원 SK 회장은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을 만나 제품 설명을 들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노 사장에게 "우리 인공지능(AI) 서비스와도 같이할 수 있는 부분을 협업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웨어러블 시장 경쟁은 갤럭시링의 등장으로 후끈 달아오를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링은 스마트워치를 중심으로 한 '손목 위 기술 경쟁'의 후속편 격이다. 스마트워치 경쟁에서 애플에 밀린 삼성전자에 갤럭시링은 반격카드이기도 하다. 시장 경쟁을 손목에서 손가락으로 옮길 수 있기 때문이다.

가능성은 없지 않다. 삼성전자의 갤럭시링이 흥행에 성공하면 점유율을 선점하고 트렌드를 주도할 수 있다. 스마트링 특허를 출원하고 제품을 개발 중인 애플로선 한걸음 뒤처질 수밖에 없다. 삼성 갤럭시링은 과연 효율적인 카드가 될 수 있을까. 이 질문은 갤럭시링 성공할까 2편에서 이어나가보자.

김다린 더스쿠프 기자
quill@thescoop.co.kr

Copyright © 더스쿠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