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E 물가에 안도…나스닥 2년여 만 사상 최고치 [뉴욕증시 브리핑]

신민경 입력 2024. 3. 1. 07:23 수정 2024. 3. 1. 07: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뉴욕증시 3대지수는 미국 중앙은행(Fed)가 주시하는 1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예상치에 부합하자 일제 상승했다.

물가지수가 전문가 예상치를 벗어나지 않으면서 대표지수 중 하나인 나스닥 지수가 2년여 만에 사상 최고치로 장을 끝냈다.

올해 1월 근원 PCE 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0.4% 올라 전월의 0.1% 상승을 웃돈 데다 1년 만에 가장 가파른 상승률을 보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월 PCE 물가 전망치 부합
사진=Getty Images·AFP

뉴욕증시 3대지수는 미국 중앙은행(Fed)가 주시하는 1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예상치에 부합하자 일제 상승했다. 

물가지수가 전문가 예상치를 벗어나지 않으면서 대표지수 중 하나인 나스닥 지수가 2년여 만에 사상 최고치로 장을 끝냈다. 나스닥지수가 종가 기준으로 최고치를 경신한 것은 2021년 11월 19일(1만6057.44) 이후 2년 3개월 만이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7.37포인트(0.12%) 오른 3만8996.39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6.51포인트(0.52%) 오른 5096.27로,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44.18포인트(0.90%) 상승한 1만6091.92로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1월 PCE 물가 지표가 예상치에 부합했다는 소식에 안도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1월 근원 PCE 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0.4% 올라 전월의 0.1% 상승을 웃돈 데다 1년 만에 가장 가파른 상승률을 보였다.

다만 이날 수치는 시장이 예상한 수준에 부합했다. 1월 수치는 지난해 동기 대비로는 2.8% 올라 전달의 2.9% 상승보다 둔화했다. 전년 대비 수치는 최근 3년래 가장 낮은 것으로 시장 예상에 부합한 것이다.

1월 PCE 물가에서는 전년 대비 수치가 모두 전달보다 둔화하는 흐름을 보였고 전달 대비로는 가속화돼 물가 둔화세가 고르지 않음을 보여줬다. 하지만 이는 1월 계절적 요인 등과 연초 기업들의 가격 인상 등이 맞물려 나온 상황인 만큼 물가 둔화 추세가 훼손된 것은 아니라는 평가가 짙다. 특히 시장은 이미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 이후 이런 상황을 예상해왔다는 점에서 시장은 다소 안도했다.

이날 증시에선 S&P500지수내 11개 업종 중에서 헬스와 필수소비재를 제외한 9개 업종이 모두 올랐다. 기술과 통신 관련주가 1% 넘게 오르고, 부동산과 자재 관련주도 상승했다.

베스트바는 실적이 예상치를 웃돌았다는 소식에 1.5%가량 올랐다.

스노플레이크는 실망스러운 가이던스와 최고경영자(CEO)의 퇴임 소식에 약 18% 하락했다. AMC 엔터테인먼트의 주가는 매출이 예상치를 웃돌고 손실은 예상보다 작았다는 소식에도 올해가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 우려에 10% 넘게 밀렸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Copyright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