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피눈물 나겠네…“‘1조 160억원 어치’ 러軍 전투기, 열흘만에 모두 박살” [핫이슈]

송현서 입력 2024. 2. 29. 17:5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최근 우크라이나군 공격에 격추된 러시아군 전투기의 모습

2022년 2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시작된 전쟁이 만 2년을 넘긴 가운데, 지난 10일 동안 전장에서 러시아군이 잃은 무기가 상당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27일(이하 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러시아군의 수호이(Su)-34 전투기 2대를 포함해, 단 며칠 동안 총 10대의 전투기를 격추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측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러시아군은 1대당 약 5000만 달러(한화 약 659억 원)의 전투기 7대, 1대당 약 4400억 원에 달하는 조기경보통제기 A-50 1대. 4300만 달러(약 573억 원) 상당의 전투기 2대 등 총 1조 160억 원(추정치) 어치의 군용 항공기를 잃은 셈이다.

왼쪽은 23일(현지시간) 러시아군 조기경보통제기 A-50이 우크라이나군의 미사일에 격추된 뒤 러시아 남부 크라스노다르 카네프스키 마을에 추락한 모습. 오른쪽은 자료사진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군의 항공기가 계속해서 추락하고 있다”면서 “러시아는 아무런 손실을 입지 않았다고 주장하지만, 현지 러시아 (SNS) 채널들도 러시아군 전투기가 격추당한 사실 등을 인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곳은 우리의 땅이며 우리의 하늘”이라며 “러시아군 전투기를 성공적인 격추는 우크라이나의 주요 정보국과 우크라이나 공군의 합동 작전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23일(현지시간) 러시아군 조기경보통제기 A-50이 우크라이나군의 미사일에 격추되는 모습. 우크라이나군 제공

러시아는 최근 이번 전쟁의 격전지 중 한 곳이었던 동부 아우이디우카를 완전 점령하면저 전황의 우위를 차지하는 듯 했지만, 결사항전의 의지로 버티는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에 고가의 전투기 손실을 피하지 못했다.

또한 예상보다 길어지는 전쟁 탓에 심각한 무기 부족을 겪고 있는 러시아는 자존심을 내려놓고 북한에 손을 빌렸으나, 북한이 지난 몇 개월 동안 러시아에 건넨 포탄 중 절반 이상이 불량이라는 우크라이나 측 주장도 나왔다.

“앞으로 한 달이 고비…무기 지원 서둘러 달라”

우크라이나군 역시 러시아의 집중 공세로 수세에 몰려있다. 동부 전선에서 영토 추가 상실이 우려되는 가운데, 향후 한 달이 고비라는 자체 진단까지 나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수도 키이우에서 개전 3년차를 맞아 ‘우크라이나, 2024년’라는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4.2.25 AFP 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지난 25일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600억 달러(약 80조 원)의 군사 원조가 자국군 운영에 필수적”이라면서 “해당 자금의 지원이 한 달 안에 실현되지 않을 경우 우크라이나가 필요로 하는 무기를 확보하는 게 어렵다. 그럼 전장에서 입지가 더욱 약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러시아군에 비해 상대적으로 군사력이 약한 우크라이나군은 현재 대공미사일, 포탄이 고갈된 것은 물론이고, 네덜란드·노르웨이·벨기에 등 국제 연합이 약속한 F-16 전투기도 아직 도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군이 공중전 우위를 점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읍소해 왔던 F-16전투기는 덴마크를 시작으로 올해 여름부터 우크라이나에 인도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에 군사 파병 가능성, 배제할 수 없다” 발언 논란

러시아의 군사적 위협이 고조되고 우크라이나가 기대만큼 성과를 거두지 못하는 상황에 처하자 유럽 국가들은 긴장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최근 우크라이나에 군대를 파병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발언해 유럽 전체에 혼란을 안겼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의 최전선이자 우크라이나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폴란드를 비롯해 슬로바키아, 체코 등 동유럽권 국가와 독일, 영극, 이탈리아 등 유럽 주요국 그리고 미국 등은 확전을 우려해 황급히 파병론에 선을 그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기자회견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2024.2.16 AP 연합뉴스

그러나 스테판 세주르네 프랑스 외무장관은 27일 마크롱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우크라이나에서 지뢰 제거나 무기 생산, 사이버 작전에 참여할 수 있다”면서 “전투 영역을 넘지 않는 선에서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직접 수행해야 할 수도 있다. 그 어떤 가능성도 배제해서는 안 된다는 게 대통령의 여전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투병이 아니어도 비전투 병과의 군대를 우크라이나에 직접 파병해 지원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는 취지로 해석됐다.

현재 프랑스 정부는 3년 째 접어든 전쟁의 양상을 변화시켜야 한다는 주장이지만, 나토의 다른 회원국과 미국은 여전히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AFP통신은 “마크롱 대통령이 서방 군대를 우크라이나에 파병할 가능성을 띄우면서 큰 금기를 깼다. 이는 핵무장한 러시아를 상대로 한 최후의 결전에 강수를 둔 것”이라고 해석했다.

다만 유럽의 한 군사 소식통은 AFP에 “유럽 동맹이 몇 주간 파병 계획을 검토했고, 미국 역시 이 아이디어를 지지했다”고 주장해 실제 파병 여부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송현서 기자

Copyright ©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