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톡톡] AI 발언 자제하던 애플 이제 준비됐나… 팀 쿡 CEO “올해 생성형 AI서 새 지평 열 것”

안상희 기자 입력 2024. 2. 29. 11:1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28일(현지시각) "올해 미래를 재정의할 수 있는 또 다른 기술인 생성형 AI(인공지능) 분야에서 새로운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나인투맥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쿡 CEO는 이날 열린 애플 연례 주주총회에서 "생성형 AI 기술이 생산성, 문제해결 등에 있어 사용자에게 혁신적인 기회를 열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습니다.

이를 놓고 CNBC는 "(쿡 CEO의 발언은) 애플이 생성형 AI 열풍을 수용하고 있다는 강력한 신호"라고 평가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AI 용어 대신 ‘머신러닝’ 용어 사용한 쿡 CEO, 이달에만 AI 발언 두 차례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연합뉴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28일(현지시각) “올해 미래를 재정의할 수 있는 또 다른 기술인 생성형 AI(인공지능) 분야에서 새로운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나인투맥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쿡 CEO는 이날 열린 애플 연례 주주총회에서 “생성형 AI 기술이 생산성, 문제해결 등에 있어 사용자에게 혁신적인 기회를 열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습니다.

그동안 애플은 다른 빅테크 기업들과 달리 생성형 AI에 대한 행보가 더디게 이뤄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애플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에서 독자적 생태계를 구축해 수익을 냈는데, 이 같은 전략이 현재 왕성하게 이뤄지고 있는 빅테크 기업 간 협력과는 상반된 모습이었습니다. 특히 쿡 CEO는 그동안 ‘AI’ 라는 용어를 피하고 ‘머신러닝(기계학습)’이라는 용어를 사용해 왔습니다. 하지만 쿡 CEO가 최근 AI에 대한 언급을 자주하면서 애플이 본격적으로 AI 사업 추진현황을 공개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이를 놓고 CNBC는 “(쿡 CEO의 발언은) 애플이 생성형 AI 열풍을 수용하고 있다는 강력한 신호”라고 평가했습니다.

쿡 CEO는 주주총회에서 “생성형 AI의 놀라운 잠재력을 보고 있으며, 현재 이 분야에 상당한 투자를 하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그의 발언은 애플이 10년간 공들여 온 전기차 ‘애플카’ 개발을 포기한다고 알려진 직후 이뤄졌습니다. 애플은 전기차 관련 인력을 AI 분야에 재배치했습니다.

그는 주주총회에서 애플이 수년간 생성형 AI 기술을 연구해 왔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여러 제품을 ‘AI 기반’으로 재구성했다고 언급했습니다. 현재 애플의 AI 기술을 사용하는 기능으로는 혼합현실(MR) 헤드셋인 ‘비전 프로’의 손 추적 도구와 애플워치의 심박수 알림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맥북에 내장된 칩이 AI를 실행할 수 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쿡 CEO는 “AI는 일상적인 일부터 필수적인 일까지 사용자의 삶에 녹아들어 있다”며 “AI를 통해 애플워치가 사용자가 산책을 하고 있는지 수영을 하고 있는지 자동으로 감지해 운동을 추적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자동차 사고를 당했을 때는 아이폰으로 도움을 요청할 수 있게 해준다”고 말했습니다.

쿡 CEO는 이달에만 AI와 관련 언급을 두 차례 했습니다. 그는 이달 초 실적 발표 당시 애플이 올해 안에 AI와 관련해 중대 발표를 할 것이라고 약속하기도 했습니다. 애플이 AI에 엄청난 시간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올해 안에 생성형 AI 소프트웨어 기능을 출시할 것이라고 한 것이죠. 쿡 CEO는 애플이 내부적으로는 생성형 AI 부문에서 협력하며 이를 고객 대면 기술에 구현하느라 더 신중한 접근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지난 11월에는 애플이 AI에 “상당한 투자를 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업계에서는 애플이 올해 6월에 있을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iOS18을 공개하며 여기에 생성형 AI 기능을 추가할 것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홍인기 경희대 전자공학과 교수는 “다른 빅테크 기업들이 미래 성장을 좌우할 AI 전략을 짜며 협력전선 구축에 앞장설 때 애플은 ‘선전략 후협력’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이는 애플이 든든한 충성 고객을 확보하고 있어 애플만의 방식으로 AI 시대를 맞이하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애플은 아이폰 개발에 있어서도 내부적으로 전략을 짠 후 여기에 필요한 협력사를 찾아오는 방식을 취해 시장에서 성공해 왔다”고 덧붙였습니다.

애플이 AI 시대에서도 자신만의 전략으로 고객들의 충성심을 이끌어낼지 주목됩니다.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Copyright © 조선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