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티브에 애플카까지 잇다른 제동···자율주행 미래 '안갯속으로'[biz-플러스]

이건율 기자 입력 2024. 2. 29. 08:30 수정 2024. 2. 29. 09:0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애플 10년 공들인 '타이탄' 중단
수요 둔화 속 기술구현 회의론
GM·포드 등 잇달아 투자 감축
하이브리드 모델 늘려 속도 조절
현대차는 2.5ℓ 터보 엔진 개발
로이터연합뉴스
[서울경제]

‘꿈의 기술’로 여겨지던 자율주행 기술에 잇다른 제동이 걸리고 있다. 미국의 차량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 앱티브가 현대차그룹과 협력해 만든 자율주행 합작사 모셔널에 대한 유상증자를 포기했고 애플은 10년 동안 공들인 자율주행 전기차 ‘애플카’의 개발을 중단했다. 빠르게 둔화한 전기차 수요에 자율주행 주요 기업들이 잇달아 기술 개발에 백기를 들면서 업계에 연달아 비상등이 켜지고 있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애플의 전기차 프로젝트 ‘타이탄’ 중단 소식에 자율주행 업계 전체가 동요하고 있다. 기술 구현의 어려움과 전기차 수요 둔화 등 위험 요소들이 현실화하고 있다는 경고를 절감하면서다. 업계 관계자는 “자율주행 기술 개발의 속도가 계속해서 늦어지고 있다는 기존 인식에 글로벌 기업들이 수익성 등을 이유로 기술을 포기하면서 위기의식이 커지고 있다”며 “꿈의 기술로 불리던 자율주행 기술이 그저 꿈으로만 남을 수도 있다는 여론이 생기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자율주행 기술에 밀려들던 투자금이 축소되는 등 업계에서는 적신호가 켜졌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운전자 개입 없이 차량에 운전을 맡기는 레벨4의 자율주행 구현이 어렵다는 회의론과 함께 완성차 업체들도 투자를 줄이는 추세다. 제너럴모터스(GM)는 자율주행 자회사인 크루즈에 대한 올해 투자를 10억 달러 삭감한다고 밝혔으며 포드도 레벨4 단계의 자율주행 구현을 포기한다고 선언했다. 포드는 2022년 폭스바겐과 만든 자율주행 합작사 아르고AI를 폐업하기도 했다.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4' 개막을 하루 앞둔 지난달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 전시장 입구에 LG이노텍의 대형 자율주행·전기차 목업(mock-up·실물모형)이 전시되어 있다. 연합뉴스
애플카 중단 이유?

애플이 자율주행 전기차 개발을 중단한 이유도 기술 구현이 더뎌서다. 애플카는 2025년 출시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2026년으로 한 차례 연기됐다. 성능 역시 완전자율주행인 레벨5를 목표로 했지만 레벨4로 하향했으며 최근에는 운전자가 있어야만 하는 레벨2+로 또다시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철완 서정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애플이 10년 전에 바라봤던 미래와 테슬라가 선도해 구현된 현재의 전기차 모습이 전혀 달라 뚜렷한 가능성을 보지 못했다고 본다”며 “애플이 성장을 위한 결정을 내렸다고 본다”고 말했다.

610억 달러(약 81조 원)의 현금을 보유한 애플이 자율주행차에서 이탈하면서 기존 전기차 업체들은 경쟁에 대한 부담이 줄었다. 여기에 애플의 인재들이 전기차 기업에 흡수될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타이탄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던 직원들은 2000명에 달한다. 홀든리처드슨의 설립자 브래드 홀든은 “자동차 업체들은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면서 “시장에 훌륭한 인재가 많을 것이기 때문에 채용이 잘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 골머리

글로벌 완성차 업계의 셈법도 복잡해지고 있다. 전기차·자율주행차 관련 사업 속도를 조절하는 대신 하이브리드차 판매 차종을 늘리며 대응책 마련에 몰두하고 있다. 외신 등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는 전동화 전환 계획을 5년 연기하고 내연기관 모델을 개선하는 데 집중하기로 했다. 당초 벤츠는 2025년까지 하이브리드차를 포함한 전기차 판매 비중을 50%로 확대할 계획이었다.

전동화 전환에 집중하던 GM 역시 올해 전기차 40만 대 생산 계획을 철회하고 생산 목표를 20만~30만 대로 내렸다. 대신 북미 지역에서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량(PHEV) 모델을 재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포드 또한 전기 픽업트럭의 생산을 줄이는 대신 내연기관차의 생산을 늘리기로 했다.

국내 완성차 업체도 마찬가지다. 현대차그룹의 제네시스는 앞서 2025년 출시하는 신차부터 모두 전기차로 내놓겠다는 계획을 세웠으나 최근 들어서는 하이브리드 모델을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최근 북미 등 주요 시장에서 하이브리드차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은 현재 차세대 하이브리드 모델에 탑재할 2.5ℓ 터보 엔진을 개발 중이다.

이건율 기자 yul@sedaily.com노해철 기자 sun@sedaily.com이완기 기자 kingear@sedaily.com

Copyright ©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