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차입 여유 생긴 CJ대한통운, CP·대출 적극 활용한다

이건엄 입력 2024. 2. 27. 18:1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 기사는 2024년02월27일 17시13분에 마켓인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CJ대한통운(000120)이 올해 단기차입을 중심으로 자금조달 계획을 세울 것으로 관측된다.

27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은 단기차입 확대를 위한 사전작업에 한창이다.

일각에서는 CJ대한통운의 단기차입 확대 행보가 현금창출력 개선에 따른 자신감이 반영됐다는 해석도 나온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단기차입 총액 한도 1조6500억으로 확대
유동성 부채 비중 32%로 양호…재무상태도 안정적
“시장 상황 고려해 최적의 자금조달 계획 수립”
이 기사는 2024년02월27일 17시13분에 마켓인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마켓in 이건엄 기자] CJ대한통운(000120)이 올해 단기차입을 중심으로 자금조달 계획을 세울 것으로 관측된다. 부채 부담이 줄어든데다 지난해 단기차입 한도를 늘리면서 기업어음(CP)과 금융권 대출을 통한 자금조달 여력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27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은 단기차입 확대를 위한 사전작업에 한창이다. 차입금 확대 기반을 충분히 확보한 만큼 금리 인상 중단 기조에 발맞춰 단기차입을 통해 유동성 확보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다.

CJ대한통운 배송기사가 고객에게 상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앞서 지난해 12월 CJ대한통운은 단기차입금 총액 한도를 기존 9500억원에서 1조6500억원으로 7000억원 증액한 바 있다. 당시 CJ대한통운이 “(단기차입 한도 증액이) 기업어음 및 은행 차입약정한도 등 단기차입금 발행한도를 사전 승인하는 목적”이라고 밝혔다는 점을 고려하면 설득력이 높다는 분석이다.

시장에서도 CJ대한통운의 단기차입 여력이 충분하다고 보고 있다. 실제 CJ대한통운의 지난해 말 기준 차입금(장기+단기) 규모는 1조8486억원으로 전년 2조3379억원 대비 4893억원 감소했다. CJ대한통운이 2021년을 제외하고는 최근 5년 간 2조원대의 차입금 규모를 유지했다는 점에서 여유가 있다는 평가다. CJ대한통운의 차입금 규모는 △2018년 2조8746억원 △2019년 2조918억원 △2020년 2조2263억원 △2021년 1조7385억원 △2022년 2조3379억원 등이다.

부채비율을 비롯한 재무건전성도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의 지난해 말 기준 부채비율은 131.4%로 전년 140.3% 대비 8.9%p 하락했다. 통상 기업의 재무건전성을 판단할 때 부채비율은 200%를 기준으로 삼는다.

특히 전체 차입금에서 단기차입금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지 않은 점도 이 같은 전망에 힘을 싣는다. 만기가 얼마 남지 않은 유동성 사채를 포함한 CJ대한통운의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단기차입금 규모는 6357억원으로 전체 차입금 중 31.5%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전년 말 54.7% 대비 23.2%p 하락한 수치다. 통상 단기차입금 비중은 50%를 적정 수준으로 판단한다. 신용평가사들 역시 CJ대한통운의 차입금 만기구조가 충분히 분산됐다고 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CJ대한통운의 단기차입 확대 행보가 현금창출력 개선에 따른 자신감이 반영됐다는 해석도 나온다. 현금흐름이 원활해진 만큼 차입금 확대에 따른 부담도 비교적 낮아졌다는 설명이다. CJ대한통운의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4.1%로 전년 3.4% 대비 0.7%p 상승했다. 최근 5년 간 CJ대한통운의 영업이익률이 4%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가 유일하다. 사업구조 효율화를 통해 원가 부담을 낮추며 수익성을 극대화한 덕분이다.

이지웅 한국기업평가 실장은 “CJ대한통운의 유동성 대응 능력은 우수하다고 볼 수 있다”며 “차입금 만기구조만 보더라도 단기차입금 비중이 30%대로 미사용 여신한도 등을 고려하면 양호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와 관련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시장 상황에 따라 최적의 자금조달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건엄 (leeku@edaily.co.kr)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