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측근 부동산, 런던에만 1조8500억원…“압류·매각해야” 칸 시장 촉구

윤태희 입력 2024. 2. 27. 15: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관계가 있는 러시아인 소유의 영국 내 부동산에 대해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이 압류해 매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5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칸 시장은 이날 마이클 고브 주택장관 등에게 보낸 서한에서 "장관들은 푸틴 대통령의 측근들이 사들인 부동산을 긴급히 압류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한 수익금으로 사용하도록 조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자료사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관계가 있는 러시아인 소유의 영국 내 부동산에 대해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이 압류해 매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5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칸 시장은 이날 마이클 고브 주택장관 등에게 보낸 서한에서 “장관들은 푸틴 대통령의 측근들이 사들인 부동산을 긴급히 압류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한 수익금으로 사용하도록 조처해야 한다”고 밝혔다.

칸 시장의 이 같은 제안은 데이비드 캐머런 외무장관이 앞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전쟁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자국에서 동결된 러시아인 자산들을 압수하라고 촉구한 뒤 나온 것이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 2023년 11월 27일 촬영.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칸 시장은 또 “우리 시의 새로운 분석에 의하면 2022년 국제투명성기구(TI)가 부패 또는 크렘린 연계 혐의로 기소한 러시아인들이 런던에서 사들인 것으로 확인된 약 11억 파운드(약 1조8575억원)의 부동산을 압류해 매각하면 4000명 이상의 저소득층을 위한 주택 자금으로 지원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이어 “여기에는 러시아의 침공 이후 우크라이나를 떠나 런던을 제2의 고향으로 삼은 일부 우크라이나인들에게도 숙소를 저렴하게 제공하는 것이 포함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칸 시장은 영국 정부에 의해 외국인이 국내 부동산을 사고 파는 것을 관리하는 해외 법인 등록 부서가 설치된 것을 환영하면서도 “금융 신탁이 부동산 소유권을 은폐하는 데 여전히 사용될 수 있다는 점이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러시아 대표 올리가르히(신흥 재벌)로 꼽히는 억만장자 사업가 로만 아브라모비치 / 사진=AP 연합뉴

한 영국 정부 대변인은 BBC에 자국의 주요 경제에 부과된 제재 조치 중 가장 크고 엄격한 패키지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푸틴 측근들이 국내 부동산 시장에서 이득을 얻을 수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여기에는 자산 소유 신탁의 투명성을 높여 누가 우리 자산 실소유주인지 밝히기 위한 협의가 포함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대응을 고려하고 있으며 가능한 한 빨리 응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태희 기자

Copyright ©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