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전엔 돼지사료였는데…‘땅속의 다이아몬드’, 세계 3대 진미된 ‘이것’?

입력 2024. 2. 27. 07:16 수정 2024. 2. 27. 10: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세계 3대 식자재이자 비싼 몸값으로 '땅속의 다이아몬드'라고 불리는 송로버섯이 30년 전만 해도 돼지 사료에 불과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송로버섯은 캐비어(철갑상어알), 푸아그라(거위 간)와 함께 세계 3대 진미의 하나로 꼽히며, 중국이 송로버섯의 세계 최대 수출국으로 부상했다.

중국은 지난 2022년 네덜란드, 벨기에 등을 제치고 세계 최대 송로버섯 수출국으로 부상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송로버섯.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세계 3대 식자재이자 비싼 몸값으로 '땅속의 다이아몬드'라고 불리는 송로버섯이 30년 전만 해도 돼지 사료에 불과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송로버섯은 캐비어(철갑상어알), 푸아그라(거위 간)와 함께 세계 3대 진미의 하나로 꼽히며, 중국이 송로버섯의 세계 최대 수출국으로 부상했다.

2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해관총서(관세청)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해 32.5t 규모의 냉동 및 신선 송로버섯을 수출하면서 1년 전보다 58.6% 급증했다"며 "중국이 1994년 그 가치를 알아보기 전까지 송로버섯은 그저 돼지나 먹는 사료에 불과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지난 2022년 네덜란드, 벨기에 등을 제치고 세계 최대 송로버섯 수출국으로 부상했다.

중국의 송로버섯은 세계 생산량의 약 80%를 차지하며, 그 중 윈난성이 60%를 점유하고 있다. 윈난성에서 생산하는 송로버섯은 연간 300t으로, 프랑스의 연간 생산량보다 10배 가량이나 많다.

트러플가격은 산지에 따라 다르다. 현재 상업적으로 가장 높은 가치가 있다고 알려진 화이트 트러플(이탈리아 피에몬테 알바지역)은 ㎏당 300만원이 넘고, 검은 여름송로버섯은 ㎏당 100만원대다.

반면 중국산 송로버섯의 가격은 프랑스산의 8분의 1 수준이어서 프랑스산과 섞어 파는 악덕 업자들도 판을 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SCMP는 "중국산 검은 송로버섯은 프랑스산과 염기서열에서 96% 유사성을 갖고 있으나, 품질이 일정하지 않다는 게 한계로 인식된다"고 보도했다.

한편, 세계 최고로 꼽히는 송로버섯은 프랑스 남부 페리고르의 검은 송로버섯과 이탈리아 피에몬테의 흰 송로버섯이다.

특히 흰 송로버섯은 1.5㎏ 한 덩어리가 2007년 33만 달러(당시 약 3억7000만원)에 거래되면서 최고가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