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전지 '한강·낙동강 벨트' 대진표 윤곽‥어디서 누가 맞붙나

김정우 2024. 2. 26. 20:1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거대 양당의 총선 공천이 반환점을 돌면서 여야 대진표도 차츰 윤곽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여당의 현 정부 출신과 검찰 출신 후보들은, 주로 수도권에서 친이재명계 야당 후보들과 맞붙게 됐고,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이 많이 차지한 이른바 '낙동강 벨트'에는 여당의 중진급 현역들이 전면 배치돼, 치열한 승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주요 격전지 전망합니다.

◀ 리포트 ▶

국민의힘과 민주당은 오늘도 공천 확정자 숫자를 늘려갔습니다.

국민의힘에선 서울 강남을에 출사표를 던졌던 검사 출신의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이 결국 여당의 수도권 양지에 전략공천됐습니다.

강원 강릉에선 '원조 친윤'으로 5선에 도전하는 권성동 의원이 단수공천됐고, 충남 홍성예산에서도 강승규 전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본선에 직행해, 천안 4선 출신인 민주당 양승조 전 충남지사와 격돌합니다.

민주당에선 '친노무현계' 좌장인 이광재 전 국회사무총장과 영입 인재인 경찰 출신 이지은 전 총경 등이 전략공천돼 본선으로 직행합니다.

이광재 전 총장은 성남분당갑에서 안철수 의원과 '빅매치'를 벌이게 됐습니다.

전국 253개 지역구 가운데 오늘까지 여야 모두 절반을 넘는 130여 곳의 공천을 마쳤습니다.

총선 승패를 결정짓는 전략적 요충지도 일찍 공천을 마무리했는데 이른바 서울 '한강벨트'와 영남 '낙동강벨트' 대진표도 일찍 짜졌습니다.

'운동권 대결'로 관심이 높아진 서울 마포을에 이어, 광진을에선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과 오신환 전 의원이 대리전을 벌입니다.

현 정부 내각 출신인 박진 전 외교부 장관은 서대문을로 옮겨 재선의 김영호 의원과 맞붙습니다.

여당이 중진들을 재배치해 탈환을 노리는 낙동강 벨트의 '빅3' 지역구 세 곳도 영남권 선거 판세를 좌우할 걸로 예상되며 일찌감치 선거전이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4년 전 민주당이 5석을 석권한 경기도 수원에선 고위 공직자 출신의 여당 후보들이 친이재명계 현역인 야당 의원들을 상대로 설욕에 나설 예정입니다.

그러나 대구·경북과 호남 지역의 후보 확정은 국민의힘과 민주당 모두 20%에도 못 미칩니다.

양당의 강세 지역인만큼 공천을 미루고 있지만 텃밭의 임자가 정해지는 과정에서 당내 분란이 커질 수 있습니다.

MBC뉴스 김정우입니다.

영상취재: 박종일 / 영상편집: 윤치영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정우 기자(citizen@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4/nwdesk/article/6574719_36515.html

Copyright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