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친윤'도 '용산 출신'도 본선 직행…공천 속도 내는 국민의힘

정제윤 기자 2024. 2. 26. 20:1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친윤' 권성동, 강원 강릉시 단수공천
용산 출신 이원모, 경기 용인갑 전략공천
[앵커]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의 측근, 이른바 '친윤 라인'의 공천을 속속 확정하고 있습니다. '원조 친윤' 권성동 의원은 단수공천됐고, 6명의 예비후보가 신청한 용인갑엔 대통령실 출신 이원모 전 인사비서관이 모든 후보들을 제치고, 경선 없이 바로 공천장을 받게 됐습니다.

정제윤 기자입니다.

[기자]

'원조 친윤' 권성동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강원 강릉시에 단수공천을 받았습니다.

대통령실 출신인 이원모 전 인사비서관은 경기 용인갑에 전략공천을 받았습니다.

이미 6명의 예비후보가 신청했던 지역인데, 강남을 출마가 어려워지자 용인갑으로 방향을 튼 겁니다.

[정영환/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 : 예비 후보들 많으신데 이제부터 얘기해야 되겠죠. 여러 가지 고려해서 결정했습니다.]

현역 윤두현 의원이 불출마한 경북 경산시에서는 지난 대선 윤석열 캠프의 메시지 팀장을 지낸 조지연 전 대통령실 행정관이 단수공천을 받았습니다.

무소속 출마한 친박계 최경환 전 장관과 대결합니다.

'찐윤'을 불리는 이철규 의원도 경선 상대였던 장승호 예비후보가 경선을 포기하며 단수공천을 받았습니다.

다만 '윤핵관'으로 꼽히는 박성민 의원은 울산 중구에서 김종윤 전 국회부의장 보좌관, 정연국 전 청와대 대변인과 3자 경선을 치르게 됐습니다.

국민의힘은 아직까지 공천을 확정하지 않은 서울 강남갑·을·병과 서초을 지역을 '국민추천제' 도입을 검토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비교적 당선이 쉬운 지역인만큼 공천 확정 시기를 늦추더라도 추가 공모를 거쳐 전략 배치하겠다는 겁니다.

[한동훈/국민의힘 비대위원장 : (당 우세지역에) 우리가 개인적인 관계라든가 정치적인 역학관계라든가 이런 걸로 사람을 배치할 수도 있어요. 민주당이 그렇듯이요. 그렇지만 그 선택권을 국민들과 같이 하고 싶다라는 겁니다.]

[화면출처 조지연·김종윤 페이스북]

Copyright © JT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