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부로 번진 '비명횡사' 갈등…최고위 불참에 '탈당' 시사까지

김재현 기자 2024. 2. 26. 20:1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고민정 최고위원 회의 불참…친명 지도부 항의
'공천 논란' 속 민주당 지도부 내 신경전
[앵커]

더불어민주당에서 이른바 '친명횡재 비명횡사' 논란이 커지면서 지도부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친문계 고민정 의원은 최고위원 회의에 불참하면서 지도부에 항의했고 사실상 컷오프 통보를 받은 설훈 의원은 여러 명이 함께 탈당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26일) 오전 인천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한 친문계 고민정 최고위원.

고 최고위원 측은 "당무를 거부하거나 보이콧을 선언한 것은 아니"라면서도, 공천 파동에 대해 "지도부가 책임 있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우영 강원도당위원장이 은평을에서 경선을 하기로 하는 등 최근 벌어진 공천 논란을 두고 사실상 친명 지도부에 항의하는 차원으로 읽힙니다.

그러자 원외 친명 조직인 더민주전국혁신회의는 고 최고위원을 향해 "당무를 거부하냐"며 "총선 승리를 담보로 한 인질극"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홍익표 원내대표 역시 어제 심야 최고위에서 "김우영 위원장에게 경선 기회를 주는 건 해당행위를 방조하는 것"라는 취지의 주장을 폈지만 지도부는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앞서 홍 원내대표는 당 여론조사 업체인 '리서치dna'의 공정성에도 정면으로 문제를 제기한 있습니다.

사실상 이재명 대표와 친명계, 홍익표 원내대표와 비명계가 대립하는 구도가 펼쳐지고 있는 겁니다.

하위 10%를 통보받은 설훈 의원은 탈당 후 출마를 시사했습니다.

[설훈/민주당 의원 (오늘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5명이 넘어갈 정도?} 그렇게 될는지는 그것은 어간이 될 거 같은데. 저는 출마를 합니다.]

민주당은 경기 분당갑에 이광재 전 국회 사무총장, 영등포갑에 채현일 전 영등포구청장, 마포갑에 영입인재 이지은 전 총경을 전략공천하기로 했습니다.

임종석 전 실장이 출마 뜻을 밝힌 서울 중·성동갑은 이르면 내일 결론이 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김관후]

Copyright © JT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