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신당 ‘김종인 공관위 출범’…“28일부터 지역구 후보 접수”

이예린 2024. 2. 26. 16: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개혁신당이 김종인 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마치고 본격적인 총선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개혁신당은 오늘(26일)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공관위원 임명 안건을 의결한데 이어, 오후 김종인 위원장을 포함해 7명으로 구성된 개혁신당 공관위 첫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개혁신당이 김종인 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공천관리위원회 구성을 마치고 본격적인 총선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개혁신당은 오늘(26일)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공관위원 임명 안건을 의결한데 이어, 오후 김종인 위원장을 포함해 7명으로 구성된 개혁신당 공관위 첫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공관위원엔 피부과 의사이자 방송 활동으로 잘 알려진 함익병 원장과 물리학 박사인 이신두 전 서울대 교수,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의 김영호 변호사, 경민정 전 경북 울주군의회 의원, 송시현 변호사가 포함됐고, 당직자 중에선 김철근 사무총장이 합류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공관위 회의에서 “선거에서 의석 확보가 가능하겠느냐 염려하시는 분도 많다”면서도 “소수의 자원 중에서 어떻게 하면 가장 훌륭한 분들을 모시고, 그런 분들을 공천함으로써 실질적인 효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영호 공관위 대변인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공천접수와 심사일정을 의결했다”며 “오는 수요일(28일)부터 지역구 후보를 접수하기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후보자 부적격 기준에 대해서는 “‘사회적 지탄받는 범죄를 저지를 자’라는 일반 규정을 도입해 양당보다 엄격히 후보자를 심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밖에도 지역구 후보자 심사는 정체성과 기여도, 도덕성을 기준으로 하고, 비례대표 후보자는 전문성을 강조할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이예린 기자 (eyerin@kbs.co.kr)

Copyright ©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