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리그 2위’ 플레이오프로 향한 우리은행의 시선

임종호 2024. 2. 26. 10: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정규리그 2위를 확정한 우리은행의 시선은 플레이오프로 향했다.

아산 우리은행은 25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와의 정규리그 마지막 맞대결에서 57-71로 패했다.

이미 봄 농구를 확정, 플레이오프를 대비하는 우리은행으로선 굳이 무리시킬 이유가 없었다.

일찌감치 2위를 굳힌 우리은행은 이제 정규리그에선 부천 하나원큐와의 맞대결만 남겨두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정규리그 2위를 확정한 우리은행의 시선은 플레이오프로 향했다.

아산 우리은행은 25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와의 정규리그 마지막 맞대결에서 57-71로 패했다. 박지현(27점 7리바운드 4어시스트 4스틸)이 분투했으나, 패배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시즌 전적 22승 7패가 된 우리은행은 그대로 2위 자리를 지켰다.

이번 시즌 마지막 원정 경기에 나선 우리은행은 완전치 않은 전력으로 부산 원정길에 올랐다. 김단비(팔꿈치)와 이명관(어깨)이 경미한 부상을 당한 것. 이미 봄 농구를 확정, 플레이오프를 대비하는 우리은행으로선 굳이 무리시킬 이유가 없었다.

경기 전 만난 위성우 감독도 “오늘 (김)단비가 결장한다. 이전 경기서 팔꿈치를 다쳤다. 이명관도 어깨를 삐끗했다. 다만, 선수가 없어서 (이)명관이를 엔트리에는 넣었지만, 웬만하면 출전시키지 않을 것이다”라며 두 선수의 몸 상태를 전했다.

40분 내내 BNK에 끌려 다닌 우리은행은 김단비와 이명관을 아낀 채 경기를 마무리했다.

일찌감치 2위를 굳힌 우리은행은 이제 정규리그에선 부천 하나원큐와의 맞대결만 남겨두고 있다. 우리은행과 하나원큐의 6라운드 경기는 내달 1일 아산 이순신 체육관에서 펼쳐진다.

올 시즌 마지막 원정 경기를 끝낸 위성우 감독은 “BNK 선수들이 대단한 것 같다. 어리다고 하지만, 긴 이동 거리를 오가면서 경기를 치르기가 힘들 거다. 오늘 우리 팀 선수들의 몸이 무거운 걸 보면서 4~5시간 이동하는 상대 선수들도 힘들겠단 걸 다시 한 번 느꼈다. 이미 정규리그 순위가 정해졌으니, 남은 정규리그 마무리를 잘하고 잘 쉬면서 플레이오프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라며 이날 경기를 총평했다.

올 시즌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는 3월 9일부터 막을 올린다. 2위를 차지한 우리은행은 3위용인 삼성생명과 3월 10일 1차전을 치른다.

플레이오프로 시선을 돌린 위 감독은 “정규리그와 큰 틀은 그대로 가져가되 변화를 조금만 줄 생각이다. 변화를 너무 많이 줘도 소화하기가 어렵다. 가장 중요한 기본에서 약간의 변화를 가져갈 생각이다”라며 플레이오프 대비에 들어갔다.

한편, 우리은행은 정규리그 종료일인 내달 1일 하나원큐와 격돌한다.

 

#사진=WKBL 제공

 

바스켓코리아 / 임종호 기자 whdgh1992@hanmail.net

 

Copyright © 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