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슬럼프' 박형식♥박신혜, 재회의 입맞춤... "전 연인 아닌 현 연인"[종합]

이혜미 2024. 2. 25. 23: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닥터 슬럼프' 박형식과 박신혜가 재회의 입맞춤을 나눴다.

25일 JTBC '닥터 슬럼프'에선 정우(박형식 분)와 하늘(박신혜 분)의 로맨틱한 재결합이 그려졌다.

이 자리에서 홍란(공성하 분)을 통해 정우가 경민(오동민 분)에게 응징을 가했음을 알게 된 하늘은 "상처는 괜찮아? 네가 한 대라도 더 때렸지? 더 맞은 거 아니지?"라고 캐물었다.

정우와 재회의 입맞춤 후 "있어"라고 짧게 화답하는 하늘의 모습이 극 말미를 수놓으며 한층 로맨틱한 전개를 예고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닥터 슬럼프’ 박형식과 박신혜가 재회의 입맞춤을 나눴다.

25일 JTBC ‘닥터 슬럼프’에선 정우(박형식 분)와 하늘(박신혜 분)의 로맨틱한 재결합이 그려졌다.

이날 정우는 하늘을 앞에 두고 “네 생각이 진짜 많이 나더라. 네가 나한테 지금 연애할 상황이 안 된다면서 이별 통보했을 때 나 솔직히 많이 괴로웠거든. 나는 얘한테 힘이 되어주지 못하는 사람이구나, 의지가 안 되는구나, 생각 많이 했어”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그래서 이겨내 보려고 했어. 너한테 든든하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서 노력 많이 했는데 네 앞에서 손을 떠는 모습을 보이니까”라며 말을 줄이곤 “너한테 멋있게 보이고 싶었거든. 모질게 말해서 미안해”라고 쓰게 덧붙였다.

이에 하늘은 “정우야, 난 너로 인해 많이 좋아졌어. 처음 병원 일 그만둘 땐 인생이 끝나는 거 같았거든. 그런데 너 덕분에 괘 즐거운 일들이 많았어. 같이 떡볶이도 먹고 오락실도 가고 영화도 보고. 병원 밖에도 세상이 있다는 걸 네가 알려줬어”라고 부드럽게 말했다.

나아가 “너 역시 그럴 거야. 병원 밖에도 여전히 너는 존재하고 넌 멋진 사람이야”라는 말로 정우를 응원했다.

그간의 슬럼프와 공포증을 극복하는 첫 걸음도 뗐다. 하늘과 옛 은사 상철(정지순 분)의 수술을 공동 집도하게 된 것.

긴장한 정우에 하늘은 ‘어제 즐겁게 보냈던 시간들만 생각해. 괴로웠던 기억은 한 걸음씩 나아가며 잊는 거야’라며 메시지를 남겼고, 이에 힘입어 정우는 무사히 수술을 마쳤다.

대영(윤박 분)은 그런 정우를 위해 작은 회식을 열어줬다. 이 자리에서 홍란(공성하 분)을 통해 정우가 경민(오동민 분)에게 응징을 가했음을 알게 된 하늘은 “상처는 괜찮아? 네가 한 대라도 더 때렸지? 더 맞은 거 아니지?”라고 캐물었다.

이어 “내가 왜 병원을 그만 뒀는지 진짜 이유가 궁금하지 않아? 내 방에서 봤잖아. 민경민이랑 찍은 사진”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정우는 “어떤 상황인지 나도 대충 파악했어”라고 일축하다가도 “나 아직도 전 남친이야? 너 지금 애인 없어?”라고 물었다.

정우와 재회의 입맞춤 후 “있어”라고 짧게 화답하는 하늘의 모습이 극 말미를 수놓으며 한층 로맨틱한 전개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닥터 슬럼프’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