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변호사·수사관 조만간 등장···검찰·로펌도 AI 스터디 열풍[서초동 야단법석]

박호현 기자 입력 2024. 2. 24. 08: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검찰·법무법인 등 법조계가 인공지능(AI)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AI 기술이 급격하게 발전하면서 AI가 수사 효율성을 높이고 법률 서비스 수요를 촉진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검찰의 사건 수사 과정 중에 생성형 AI를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고 일부는 데모버전의 모델을 생성해본 뒤 도입 필요성을 판단하기 위해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검찰 내년 AI기반 유사사건 추천 서비스 시작
생성형AI도 도입···AI, 수년내 수사에 적용
대륙아주·넥서스AI AI법률상담 챗봇 개발도
[서울경제]

검찰·법무법인 등 법조계가 인공지능(AI)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AI 기술이 급격하게 발전하면서 AI가 수사 효율성을 높이고 법률 서비스 수요를 촉진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올 하반기 유사사건 서류추천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동안 축적된 검찰 내 형사사법 정보를 분석 및 학습해 현재 수사하고 있는 사건과 유사한 사건의 조서, 공소장, 판결문 등을 추천해주는 서비스다.

현재 구축하고 있는 차세대 형사사법정보시스템(KICS) 사업의 일환으로 개발하고 있는 이 서비스는 올해 하반기 구축해 수사에 적용할 예정이다. KICS는 형사사법절차의 100% 디지털화를 목표로 법무부가 주관해 검찰, 경찰, 해경 등에서 개발하고 있고 올해 말 구축 완료될 예정이다.

‘챗GPT’ 개념인 생성형 AI 기술도 도입한다. 생성형 AI는 기존 데이터 분석 및 관련 데이터 제공에서 더 나아가 사용자에게 적합한 콘텐츠를 새롭게 만들어 낼 수 있다. 현재 검찰의 사건 수사 과정 중에 생성형 AI를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고 일부는 데모버전의 모델을 생성해본 뒤 도입 필요성을 판단하기 위해서다.

사건관계인 진술의 요약 및 분석, 수사 중인 사건의 서류 초안 작성, 형량 제안, 수사 질문 생성, 증거물에서 유의미한 정보 추출 등 다양한 과정에서 활용 방안 연구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

현재 검찰 조직 확장에는 한계가 있는 반면 형사사건이 늘어나며 일선 검사들의 업무에 대한 부담이 커지는 상황이다. 2014년 말 개정한 검사 정원법은 검사 인원을 2292명으로 고정했다. 대검 연감에 따르면 2021년 기준 검사들은 연간 1인당 670여 명의 사건을 처리하며 야근에 주말 출근이 일상화돼 있다. 대검 관계자는 "가톨릭대에 준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검찰 시스템으로 도입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펌도 AI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법무법인 대륙아주는 지난해 6월 리걸테크 스타트업 넥서스AI와 업무협약을 맺고 AI법률상담 챗봇을 함께 개발에 나서고 있다. 이 챗봇은 네이버 하이퍼클로바X를 활용했다. 넥서스AI의 기술을 기반으로 대륙아주의 소송, 자문 사례와 전문변호사들의 답변을 통해 AI 학습을 지원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B2C(기업간 소비자 거래), B2B(기업간 거래)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법조계의 한 관계자는 “챗GPT가 나오기 전 AI와 법률 서비스를 접목하고자 하는 시도는 대부분 실패로 끝났다”며 “전 세계에서 주목하고 있는 생성형 AI 기술은 법조계에서도 충분히 적용돼 다양한 분야에서 조만간 실제 쓰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호현 기자 greenlight@sedaily.com

Copyright ©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