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훨훨' SK하이닉스의 아픈 손가락…'어벤져스' 금기어 된 이유

한지연 기자 2024. 2. 24. 06: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마블 코믹스의 슈퍼히어로 그룹 '어벤져스'(Avengers). 위기 상황을 단번에 해결하는 영웅적인 인물이란 뜻의 비유로 일상생활 속에서도 자주 쓰인다.

바로 SK하이닉스다.

'어벤져스'란 이름에서 볼 수 있듯 SK하이닉스는 D램에 더해 낸드플래시까지 메모리 경쟁력을 골고루 갖추겠단 전략 아래 솔리다임을 야심차게 사들였다.

비욘드 TF가 어벤져스를 넘어, 지금까지의 SK하이닉스를 넘어서기 위한 과제를 무탈히 해결할지 지켜볼 차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슈속으로]

마블 코믹스의 슈퍼히어로 그룹 '어벤져스'(Avengers). 위기 상황을 단번에 해결하는 영웅적인 인물이란 뜻의 비유로 일상생활 속에서도 자주 쓰인다. 그런데 이 '어벤져스'가 금기어가 된 곳이 있다. 바로 SK하이닉스다.

때는 202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SK하이닉스는 그해 10월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부를 인수하고, 이듬해 솔리다임이란 이름으로 공식 출범했다. 솔리다임 인수가는 약 90억달러(약 11조원)로 국내 기업의 해외 M&A(인수합병)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로 화제를 모았다.

이 때 인수를 담당했던 사내 태스크포스(TF)의 이름이 '어벤져스'였다. 새로 추진하는 사업 등이 외부로 공개되면 안되니 이같은 일종의 코드명을 지어 부른다. '어벤져스'란 이름에서 볼 수 있듯 SK하이닉스는 D램에 더해 낸드플래시까지 메모리 경쟁력을 골고루 갖추겠단 전략 아래 솔리다임을 야심차게 사들였다.

어벤져스를 등에 업은 솔리다임의 시작은 나쁘지 않았다. 당시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이 인수를 두고 "SK하이닉스 역사에 한 획을 긋는 중요한 결정"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 시장에서 막강한 경쟁력을 가진 인텔의 산업 이해도와 생태계를 활용하며 "인수 5년내 낸드 시장 점유율을 인수 이전 대비 3배 이상 올리겠다"고도 했다.

그러나 인수 이후 만 3년 정도가 지난 지금, 솔리다임은 SK하이닉스의 아픈 손가락으로 전락했다. 인수 직후 맞닥뜨린 반도체 업황 침체에 특히 낸드플래시가 직격타를 맞으면서다. 11조원을 쏟아부었는데, 돌아온 건 누적 적자 7조원이다. 솔리다임이 SK하이닉스 연결기준 실적에 포함되기 시작한 2022년부터 2023년 3분기까지 만 2년만의 성적이다. 지난해 3분기 기준 솔리다임의 총자산은 12조9943억원, 총부채 13조4579억원으로 자본총계 -4636억원의 완전자본잠식상태다.

자금난에 빠진 솔리다임은 구조조정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지난해 국내 지사가 문을 닫고 본사 인력을 약 30% 해고했다. 생산규모도 대폭 줄였다. SK하이닉스도 솔리다임과 역량을 통합하는 등 안간힘을 쓰고 있다. 그 사이 어벤져스는 사내 금기어가 됐다.

물론 SK하이닉스의 솔리다임 인수 성과를 당장 평가하기엔 이른 측면이 있다. 업계는 낸드 업황이 개선된 후 실질적 인수 효과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

다행히 낸드 업황은 올해 들어 개선세를 보이는 모양새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는 올해 낸드 시장 규모가 536억달러로, 전년 대비 30.7%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다른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낸드 범용제품(128Gb 16G×8 MLC)은 1월 평균 고정거래가격이 지난달 대비 8.9% 오른 4.72달러였다. 지난해 10월 이후 4개월째 상승세를 유지했다. SK하이닉스의 글로벌 낸드 시장 점유율도 솔리다임 인수 직전인 2020년 3분기 11.3%(트렌드포스)에서 3년 후인 2023년 3분기 20.2%로 늘었다.

현재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사업부 딜 마무리는 '비욘드'(Beyond) TF가 맡는다. SK하이닉스는 70억달러의 1차 대금을 이미 지급했고, 2차 대금 20억 달러는 내년 3월쯤 지급한다. 인수가 끝나면 낸드플래시 웨이퍼 연구개발(R&D)과 중국 다롄 공장 운영 인력에 더해 관련된 유·무형자산까지 모두 이전받는다. 비욘드 TF가 어벤져스를 넘어, 지금까지의 SK하이닉스를 넘어서기 위한 과제를 무탈히 해결할지 지켜볼 차례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