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첫 '달착륙선' 미 민간업체 창업자…알고보니 '이란' 출신

안태훈 기자 입력 2024. 2. 23. 18:0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달 착륙선 만든 미국 민간업체 공동창업자 캄 가파리안 (사진=NYT)
━━━━━━━━━
현지시간 22일 미 뉴욕타임스(NYT)가 민간업체로는 처음으로 달에 비행체(오디세우스)를 착륙시킨 기업의 이란 출신 창업자를 조명했습니다.

그 주인공은 '인튜이티브머신스'의 공동 창업자이자 이사회 회장직을 맡고 있는 66세의 캄 가파리안입니다.

그는 인튜이티브머신스뿐 아니라 최초의 민간 우주 정거장을 건설하는 액시엄 스페이스, 민간 원자로 설계 업체 X-에너지, 우주 통신망을 구축하는 퀀텀 스페이스 등의 설립자이자 회장이기도 합니다.

NYT에 따르면 이란에서 태어난 가파리안은 어린 시절 고국에서 이웃집의 TV를 통해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장면을 보면서 우주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그 후 18세 때인 1977년 미국으로 건너갔고, 1994년에는 우주 기업 스팅어 가파리안 테크놀로지(SGT)를 설립했습니다.

NYT는 "가파리안의 회사들은 일론 머스크의 우주기업 스페이스X와 비교해 유명하지 않지만, 미 항공우주국(NASA)과 민간 산업 간 긴밀한 파트너십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Copyright © JT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