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서도 '친명' 약진...'현역 물갈이' 신호탄에 긴장

손효정 입력 2024. 2. 22. 20:5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호남 지역 현역 의원 4명이 한꺼번에 탈락한 어제(21일) 첫 경선 결과를 두고, 민주당 내에선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친명 원외' 인사들이 대거 약진한 만큼, 이재명 대표에게 우호적인 것으로 알려진 권리당원 표심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입니다.

손효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전국 21개 지역구에서 진행된 첫 당내 경선에서 고배를 마신 민주당 현역 의원은 모두 5명입니다.

광주광역시 3곳, 전북 익산 1곳, 그리고 제주 1곳입니다.

권리당원 투표와 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절반씩 반영한 평가에서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현역 의원들이 대거 원외 예비후보에게 밀렸습니다.

[강민정 / 민주당 중앙당선관위 부위원장 (21일) : 광주는 북구갑에 정준호 후보이시고, 북구을은 전진숙 후보이십니다. 동구남구갑은 정진욱 후보입니다.]

특히, 현역의 아성을 무너뜨린 도전자들의 면면에 당 안팎의 관심이 쏠렸습니다.

하나같이 친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원외 인사들이기 때문입니다.

이재명 대표 취임 전후로 늘어난 권리당원의 표심이 예선전의 희비를 가른 것 아니냔 해석이 나온 겁니다.

물론, 전통적 강세 지역인 호남은 현역 교체 여론이 높고, 정치 신인 가점 등도 고려해야 합니다.

압도적 의석을 몰아줬는데, 제대로 정권을 견제하지 못했다는 핵심 지지층의 불만 역시 변수로 꼽힙니다.

[서은숙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 : 민주당의 텃밭인 호남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민주당의 가치를 가지고 지금 윤석열 정권과 제대로 싸우고 제대로 목소리를 내는 이런 모습들을 보이지 못한….]

하지만 다른 지역에서 친명 원외 인사와 맞붙은 현역 의원들은 긴장하는 기색이 역력합니다.

특히, 비주류 의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친명 권리당원 지지와 정치 신인 가산점 등이 경쟁자에게 쏠리고, 낮은 현역 의원 평가로 자신의 경선 점수는 깎일 경우, 본선행 티켓을 장담할 수 없어서입니다.

공천 파열음이 위험 수위를 넘나드는 가운데, 오는 28일 2차 경선 결과에 시선이 집중되는 이유입니다.

YTN 손효정입니다.

촬영기자: 이상은 박재상

영상편집: 한수민

그래픽: 이원희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Copyright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