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부족해 35세 전문의 연봉 4억” 서울대교수의 증언

임정환 기자 입력 2024. 2. 22. 06:12 수정 2024. 2. 22. 06: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으로 인한 전공의 사직이 이어지는 가운데, 서울대 의대 교수가 의사가 부족하기 때문에 연봉이 높다는 취지의 주장을 내놨다.

의대 증원으로 인해 이공계에 지원하지 않는 '이공계 블랙홀' 현상에 대해 김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의대를 졸업하고 전문의를 마친 뒤 군대를 다녀오면 35살 무렵이다. 34살에 전문의가 받는 돈이 3억~4억 원"이라며 "반면 의대가 아닌 다른 대학으로 진학해 대기업에 들어가면 35살 과장 연봉이 1억 원 남짓"이라 설명하며 의대 쏠림의 근본적 원인은 의사 수입이 다른 직업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MBC ‘100분 토론’ 방송 화면 캡처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으로 인한 전공의 사직이 이어지는 가운데, 서울대 의대 교수가 의사가 부족하기 때문에 연봉이 높다는 취지의 주장을 내놨다. 의대 증원을 통해 의사들의 수입을 낮추면 의대 쏠림 현상도 완화할 수 있다는 분석도 제시됐다.

서울대 의과대학 의료관리학과 김윤 교수는 지난 20일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의료 대란의 해결책에 대해 "의대 증원을 통해 의사 수입을 적정 수준으로 낮추면 된다"고 주장하며 30대 중반 전문의가 받는 연봉 수준을 공개했다. 김 교수에 따르면 2019년 당시 2억 원 남짓이던 종합병원 의사의 연봉은 최근 3억 원에서 4억 원 수준으로 크게 인상됐다. 김 교수는 "공급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인상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대학병원에서 전공의들이 80시간을 일한다고 한다. 의사가 부족하지 않은데 왜 80시간을 일할까"라며 "대학병원은 PA라는 간호사 위주의 진료 보조인력을 2만 명 가까이 쓰고 있다. 의사가 부족하지 않은데 그러겠느냐"고 지적했다.

의대 증원으로 인해 이공계에 지원하지 않는 ‘이공계 블랙홀’ 현상에 대해 김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의대를 졸업하고 전문의를 마친 뒤 군대를 다녀오면 35살 무렵이다. 34살에 전문의가 받는 돈이 3억~4억 원"이라며 "반면 의대가 아닌 다른 대학으로 진학해 대기업에 들어가면 35살 과장 연봉이 1억 원 남짓"이라 설명하며 의대 쏠림의 근본적 원인은 의사 수입이 다른 직업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의대 증원을 통해 의사 수입을 적정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 의대 쏠림 문제를 해결하는 근본적인 방법"이라며 "의대 증원에 따른 이공계 학생들의 일시적 현상을 문제 삼는 것은 근본을 덮고 표면적인 증상만을 해결하겠다는 방식"이라 짚었다.

임정환 기자

Copyright © 문화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