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는 ‘저출생 지옥’ 대한민국을 구할 수 있을까? [김은지의 뉴스IN]

김은지·장일호 기자·최한솔·김세욱·이한울 PD 입력 2024. 2. 21. 14: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짧은 한마디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투영하는 '밈'이 되었습니다.

EBS 다큐멘터리 〈초저출생〉에 출연한 조앤 윌리엄스 미국 캘리포니아 법과대학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합계출산율을 듣고 한 말입니다.

수도권의 상태는 더 심각한데, 2022년 서울의 합계출산율은 0.59명이었습니다.

저출생의 골이 깊어지면 인구수가 줄어들 뿐만 아니라 인구 구성의 질이 달라집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은지의 뉴스IN] 월~목요일 오후 5시, 〈시사IN〉 유튜브 라이브를 주목해 주세요. 다른 채널에서는 접할 수 없는, 〈시사IN〉만의 심층적이고 분석적인 방송 [김은지의 뉴스IN]이 찾아갑니다. 여러분을 한 발 더 깊이 있게, 뉴스 속으로 초대합니다.

“대한민국 완전히 망했네요. 와!”

짧은 한마디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투영하는 ‘밈’이 되었습니다. EBS 다큐멘터리 〈초저출생〉에 출연한 조앤 윌리엄스 미국 캘리포니아 법과대학 명예교수가 대한민국 합계출산율을 듣고 한 말입니다.

한국 합계출산율은 OECD 국가 가운데 만년 ‘꼴찌’를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2022년 0.78명, 2023년 0.72명을 지나 올해는 0.68명을 기록할 예정입니다. 수도권의 상태는 더 심각한데, 2022년 서울의 합계출산율은 0.59명이었습니다.

저출생이 왜 사회적 문제인지 설명하는 것은 어렵지 않아 보입니다. 그러나 ‘아이를 덜 낳는다’는 것은 곧 ‘사람들이 늙어간다’는 말과 같은 뜻이기도 합니다. 저출생의 골이 깊어지면 인구수가 줄어들 뿐만 아니라 인구 구성의 질이 달라집니다. 정부와 지자체에서 다양한 출산 지원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효과는 미미한 상황입니다.

왜 대한민국은 저출생 지옥에 빠졌을까요? 정부·지자체의 출산 장려 대책에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총선이 5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저출생 문제를 마주한 정치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할까요?

2월21일 수요일 시사IN 유튜브 [김은지의 뉴스IN]이 오후 5시부터 라이브로 방송됩니다. 첫 번째 코너 ‘뉴스 리액션’에서는 이은기 기자와 조현욱 보좌관(개혁신당 조응천 의원실)이 정치 현안을 짚어드립니다.

두 번째 코너 ‘당선 레이더’ 1부에서는 정재훈 서울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를 모시고 저출생 문제에 대해 짚어봅니다. 2부에서는 차규근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과 함께 김학의 사건과 검찰개혁에 대해 톺아봅니다.

제작진

책임총괄: 장일호 기자
프로듀서 : 최한솔·김세욱·이한울 PD
진행 : 김은지 기자
출연 : 정재훈 서울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차규근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조현욱 보좌관, 이은기 기자

김은지·장일호 기자·최한솔·김세욱·이한울 PD smile@sisain.co.kr

▶읽기근육을 키우는 가장 좋은 습관 [시사IN 구독]
▶좋은 뉴스는 독자가 만듭니다 [시사IN 후원]
©시사I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시사I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