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의 정 안고 다시 일상으로!...연휴 마지막 날 귀경 행렬 북적

오선열 입력 2024. 2. 12. 21:5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다시 일상으로…양손에 선물 가득 들고 귀경
상행선 기차 대부분 매진…막바지 귀경 행렬

[앵커]

벌써 설 연휴 마지막 날입니다.

고향을 찾은 시민들은 아쉬움을 뒤로하고, 다시 집으로 돌아오고 있는데요,

전국 버스터미널과 기차역 등은 막바지 귀경 행렬로 붐볐습니다.

오선열 기자가 전국 상황을 종합했습니다.

[기자]

귀경객들이 고향의 정을 듬뿍 안고 버스에 오릅니다.

이제는 떠나야 할 시간, 아들은 어머니의 품에 안겨 다정하게 작별 인사를 합니다.

배웅하러 나온 가족들에게 차창 너머로 손을 흔들며, 아쉬운 마음을 달랩니다.

[김선진 / 서울 양재동 : 연휴가 짧아서 와서 그냥 전만 부치다 가요. 진짜 별로 잠도 못 자고 그랬던 거 같아요. 사랑해. 사랑하고 많이 보고 싶을 거야.]

전국 기차역의 상행선은 대부분 매진됐습니다.

실내 대기실은 좀처럼 빈 의자를 찾기 힘듭니다.

저마다 가족들의 정성이 담긴 음식과 풍성한 선물을 들고, 집으로 가는 길을 재촉합니다.

[김유리 / 귀경객 : 가족들과 같이 오랜만에 보니까 좋은 것 같아요. 예전에는 싫었거든요. 명절이 싫기만 했는데 나이를 먹을수록 가족들이 모이는 게 좋더라고요.]

공항도 막바지 귀경 인파로 매우 혼잡합니다.

짧은 만남에 아쉬움은 크지만 다음 명절을 기약하며 발걸음을 옮깁니다.

[조현영·김지안 / 서울 내발산동 : 자주 못 봬서 너무 아쉬워요. 그래서 올 수 있을 때는 특별히 시간 내서라도 오려고 하고 있습니다. 떡국도 먹고, 하트 모양 전도 먹고, 세뱃돈도 많이 받았어요.]

늘 짧게만 느껴지는 설 연휴, 어머니의 따뜻한 품과 훈훈한 고향의 정을 만끽한 귀경객들은 다시 활기찬 시작을 다짐했습니다.

YTN 오선열입니다.

YTN 오선열 (jiwon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Copyright©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