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SD맨’ 고우석, 첫 선…‘도우미’ 박찬호·김하성 눈길

하무림 입력 2024. 2. 12. 21:4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미국 프로야구 샌디에이고의 고우석이 불펜 투구로 팀 적응 훈련을 시작했는데요,

김하성과 함께 메이저리그 대선배까지 고우석의 특급 도우미로 나섰습니다.

누구일까요?

하무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샌디에이고 유니폼을 입은 고우석이 훈련 첫날부터 힘차게 공을 던집니다.

그런데 뒤편에서 고우석의 투구를 유심히 지켜보는 한 남성이 눈에 띕니다.

샌디에이고 특별 고문을 맡고 있는 '코리안 특급' 박찬호입니다.

고우석의 빠른 적응을 돕기 위해 일일 도우미 역할까지 자처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박찬호/샌디에이고 특별 고문 : "(포수랑) 공 움직임이 어땠는지 점검하는 대화를 서로 했는데, 저는 통역을 해줬고요. (고우석의) 빠른 공이 떠오르는 느낌이니까 매력이 있고요."]

아시아 최초 내야수 골드글러브 수상에 빛나는 김하성 역시 고우석을 반갑게 맞이하며 팀 동료들과 친해질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김하성/샌디에이고 : "(카마레나와 캐치볼) 끝나고 대화도 하고 해야지..."]

[고우석/샌디에이고 : "아 아직 불펜피칭이 있어서요."]

[김하성/샌디에이고 : "아 그래? (카메레가) 피드백 기다리고 있었는데!"]

두 한국인 대선배의 도움 덕분에 순조롭게 첫 훈련을 마친 고우석.

이제 막 스프링캠프가 시작됐지만, 시속 150km에 가까운 빠른 공을 던질 정도로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습니다.

[고우석/샌디에이고 : "27~30개 사이로 공을 던진 것으로 알고 있는데, 지금 한 90마일(약 145km/h)이상 나오는 것 같더라고요."]

고우석의 현재 목표는 서울 개막전 로스터에 진입해 고척돔에서 빅리그 데뷔전을 치르는 것입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고우석이 마쓰이 유키 등 7명의 구원 투수들과 함께 개막전 명단에 들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고우석/샌디에이고 : "부상 없이 좋은 컨디션 잘 만들어서 한국에서 열리는 메이저리그 경기에 꼭 함께하고 싶습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영상편집:이상철

■ 제보하기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카카오 '마이뷰', 유튜브에서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하무림 기자 (hagosu@kbs.co.kr)

Copyright©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