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4위 지킨 김도완 하나원큐 감독 "티 안 냈지만 피가 말랐다"

한동훈 입력 2024. 2. 12. 20: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하나원큐가 신한은행을 2경기 차이로 따돌렸다.

하나원큐는 12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우리은행 우리WON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 경기에서 61대57로 승리했다.

하나원큐는 5위 신한은행에 단 1경기 차이로 쫓겼다.

경기 후 하나원큐 김도완 감독은 "너무 기쁘다"라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하나원큐 김도완 감독. 사진제공=WKBL

[인천=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하나원큐가 신한은행을 2경기 차이로 따돌렸다. 4위 사수 7부 능선을 넘었다.

하나원큐는 12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우리은행 우리WON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 경기에서 61대57로 승리했다.

하나원큐는 5위 신한은행에 단 1경기 차이로 쫓겼다. 이날 패배했다면 공동 4위다. 신한은행도 필승 의지를 불태웠다. 하지만 하나원큐가 초반부터 승기를 잡은 뒤 끝까지 집중력을 유지했다.

경기 후 하나원큐 김도완 감독은 "너무 기쁘다"라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하나원큐는 초반 9점까지 앞섰지만 3쿼터를 넘어서며 리드를 다 따라잡히는 등 맹추격을 허용했다.

김도완 감독은 "오늘은 농구를 잘했다기보다는 집중력에서 이겼다. 뜻대로 풀리지 않은 장면도 많았다. 어려운 순간에 우리 선수들이 고비를 잘 넘겼다. 이런 부분에서 선수들이 성장했다고 느낀다. 칭찬한다"라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한숨은 돌렸지만 플레이오프 확정은 아니다.

김도완 감독은 "마지막까지 긴장을 풀 수 없다. 일단 내일까지는 선수들 푹 쉬도록 해야겠다. 나도 선수들에게 티를 내지 않으려고 했지만 잠도 못자고 피가 말랐다"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인천=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