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우석 첫 공식 훈련…'샌디에이고 한국 인맥' 총출동

이성훈 기자 입력 2024. 2. 12. 20:57 수정 2024. 2. 12. 22: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에 입단한 고우석 투수가 스프링캠프에서 첫 공식 훈련을 가졌습니다.

팀 선배인 김하성 선수와 팀 고문인 박찬호 씨가 적응을 도왔습니다.

샌디에이고 투수진의 공식 훈련 첫날, 고우석이 등장하자 고우석의 성을 딴 구호가 훈련장에 울려 퍼집니다.

고우석의 첫 불펜 피칭에는 샌디에이고의 팀 고문인 박찬호 씨도 등장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에 입단한 고우석 투수가 스프링캠프에서 첫 공식 훈련을 가졌습니다. 팀 선배인 김하성 선수와 팀 고문인 박찬호 씨가 적응을 도왔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샌디에이고 투수진의 공식 훈련 첫날, 고우석이 등장하자 고우석의 성을 딴 구호가 훈련장에 울려 퍼집니다.

[고! 렛츠 고!]

캐치볼을 마치자 팀 선배 김하성이 등장해 조언을 건넵니다.

[캐치볼 했어? 끝나면 대화도 해야지. "너 오늘 공 좋았다"]

고우석의 첫 불펜 피칭에는 샌디에이고의 팀 고문인 박찬호 씨도 등장했습니다.

고우석은 미국에 도착한 지 이틀 째라 시차 적응도 덜 됐지만 힘 있게 공을 뿌렸고, 모든 구종을 점검하며 30개의 공을 던졌습니다.

공을 받은 포수로부터 속도와 움직임이 좋다는 반응을 들은 고우석은, 불펜 피칭 뒤에도 한참 동안 조언을 해준 박찬호 씨에게 농담을 섞어 감사를 전했습니다.

[얘기를 좀 많이 해주셔 가지고…. 다음 스케줄 있다고, 이제 가보겠다고 하고 나왔습니다. 보는 사람들마다 인사하고 있고 가까워지려고 노력 중입니다.]

[박찬호/샌디에이고 구단 고문 : 너무 잘하는 것 같아요. 마음의 준비라든지 체력적인 준비라든지, 다 준비를 잘하고 와서.]

고우석의 첫 목표는 다음 달 '서울 개막전' 출전입니다.

[좋은 컨디션 잘 만들어서 한국에서 열리는 메이저리그 경기에 꼭 함께 하고 싶습니다.]

(영상편집 : 이홍명, VJ : 우지혜)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Copyright©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