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2’ 36초 남기고… ‘마라톤 세계기록’ 보유 키프텀, 코치와 교통사고로 사망 비보

남정훈 입력 2024. 2. 12. 20:36 수정 2024. 2. 12. 23: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인류 최초로 마라톤 풀코스(42.195㎞)에서 2시간 1분의 벽을 깬 켈빈 키프텀(24·케냐)이 교통사고로 숨졌다.

AP, AF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키프텀은 현지시간 11일 밤 11시쯤 장거리 육상 훈련 기지로 알려진 케냐 고지대의 엘도렛과 캅타가트 사이를 잇는 도로에서 승용차 사고로 코치 제르바이스 하키지마나(르완다)와 함께 숨을 거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교통사고로 24세에 숨 거둬
2023년 마라톤 풀코스 세계신기

인류 최초로 마라톤 풀코스(42.195㎞)에서 2시간 1분의 벽을 깬 켈빈 키프텀(24·케냐)이 교통사고로 숨졌다.

AP, AF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키프텀은 현지시간 11일 밤 11시쯤 장거리 육상 훈련 기지로 알려진 케냐 고지대의 엘도렛과 캅타가트 사이를 잇는 도로에서 승용차 사고로 코치 제르바이스 하키지마나(르완다)와 함께 숨을 거뒀다.
키프텀이 2023 10월 시카고 마라톤에서 풀코스(42.195㎞)를 2시간00분35초의 세계신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한 뒤 기뻐하는 모습. 시카고=AP연합뉴스
키프텀은 지난해 10월 시카고 마라톤에서 풀코스를 2시간00분35초에 달려 종전 기록인 엘리우드 킵초게(케냐)가 2022 베를린 마라톤에서 작성한 2시간01분09초를 34초나 앞당기는 세계신기록을 세웠다. 키프텀은 2시간 1분 이내에 풀코스를 완주한 첫 마라토너로 이 기록은 지난주 세계육상연맹에 의해 승인됐다. 특히 키프텀은 마라톤계의 꿈의 기록인 ‘서브 2’(풀코스를 2시간 이내에 뛰는 것)를 달성할 1순위로 꼽혔다.

키프텀과 함께 숨진 하키지마나 코치는 11년 전 양과 염소를 키우는 평범한 소년이었던 키프텀을 처음 만나 세계적인 마라토너로 키워냈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Copyright© 세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