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민, 개인 통산 5번째 백두장사 '황소트로피' 들었다

이상완 기자 입력 2024. 2. 12. 19: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성민(태안군청)이 통산 5번째 황소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최성민은 12일(월) 충청남도 태안군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4 태안설날장사씨름대회' 백두장사(140kg이하) 결정전(5판3선승제)에서 김민재(영암군민속씨름단)를 상대로 3-2 승리하며 개인 통산 5번째 우승 왕좌에 올랐다.

시드 배정으로 8강에 오른 최성민은 이재광(영월군청)을 2-0으로 눌렀으며, 준결승전에서는 마권수(인천광역시청)를 2-1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2일(월) 충청남도 태안군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4 태안설날장사씨름대회' 백두장사(140kg이하)에 등극한 최성민(태안군청)이 황소트로피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대한씨름협회
12일(월) 충청남도 태안군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4 태안설날장사씨름대회' 백두장사(140kg이하)에 등극한 최성민(태안군청)이 우승 후 기쁨을 표하고 있다. 사진┃대한씨름협회

[STN뉴스] 이상완 기자 = 최성민(태안군청)이 통산 5번째 황소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최성민은 12일(월) 충청남도 태안군 태안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4 태안설날장사씨름대회' 백두장사(140kg이하) 결정전(5판3선승제)에서 김민재(영암군민속씨름단)를 상대로 3-2 승리하며 개인 통산 5번째 우승 왕좌에 올랐다.

시드 배정으로 8강에 오른 최성민은 이재광(영월군청)을 2-0으로 눌렀으며, 준결승전에서는 마권수(인천광역시청)를 2-1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백두급 우승 후보인 김민재(영암군민속씨름단)와의 결승에서도 기세는 이어졌다.

첫 번째 판 최성민이 밀어치기로 승리하며 기선을 제압했고, 두 번째 판 또한 최성민이 밭다리로 승리하며 2-0으로 앞서 나갔다. 이어진 세 번째 판 김민재가 차돌리기를 이용해 한 점을 가져오고 네 번째 판에서 밭다리로 승리하며 승부의 균형을 맞추었다.

마지막 다섯 번째 판에서 최성민이 어깨걸어치기를 성공시키며 3-2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STN뉴스=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STN SPORTS 모바일 뉴스 구독

▶STN SPORTS 공식 카카오톡 구독

▶STN SPORTS 공식 네이버 구독

▶STN SPORTS 공식 유튜브 구독

Copyright© 에스티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