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영-허윤서 파리행 확정…한국 아티스틱 12년만에 올림픽출전(종합)

하남직 입력 2024. 2. 12. 18: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리영(23·부산수영연맹)과 허윤서(18·압구정고)가 2024 파리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이리영-허윤서가 연기한 한국도 도하 세계선수권 대회를 통해 출전권을 확보한 6개 팀 중 하나가 됐다.

이리영-허윤서는 호주, 캐나다, 이집트,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멕시코, 중국, 스페인, 미국(이상 단체전과 듀엣 모두 출전), 오스트리아, 뉴질랜드, 영국, 네덜란드, 그리스, 이스라엘, 우크라이나(이상 듀엣 종목만 출전) 듀오와 파리 올림픽에서 경쟁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도하 세계선수권에서 듀엣 테크니컬과 프리 톱10 오른 덕
이리영-허윤서, 파리 올림픽 출전권 획득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이리영(23·부산수영연맹)과 허윤서(18·압구정고)가 2024 파리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아티스틱 스위밍에서 한국 선수가 올림픽 무대에 서는 것은 2012년 런던 대회 박현선-박현하 자매 이후 12년 만이다.

대한수영연맹 관계자는 12일 "한국 아티스틱 스위밍이 듀엣 종목의 파리 올림픽 진출권을 얻었다. 오늘 확정됐다"고 밝혔다.

김효미 국가대표 지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오늘 파리 올림픽 진출권 관련 최신 정보가 업데이트됐다. 마음을 졸였는데, 좋은 소식이 들렸다"고 기뻐했다.

허윤서와 이리영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파리 올림픽에 출전한다. 코치 선생님들,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썼다. 둘은 서로를 향한 고마움도 표했다.

파리 올림픽 아티스틱 스위밍 듀엣 경기에는 18개 팀이 출전한다.

단체전 출전 자격을 얻은 10개국과 대륙선수권에서 우승한 듀엣 5개 팀이 출전권을 먼저 받고, 남은 티켓 3장을 2024년 도하 세계선수권 결과에 따라 분배했다.

단체전에 출전하는 10개국과 대륙선수권 우승 듀엣이 중복되면서, 실제로는 도하 세계선수권 대회 결과를 통해 6개 팀이 파리 올림픽 듀엣 종목 출전권을 획득했다.

이리영-허윤서가 연기한 한국도 도하 세계선수권 대회를 통해 출전권을 확보한 6개 팀 중 하나가 됐다.

이리영-허윤서는 호주, 캐나다, 이집트,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멕시코, 중국, 스페인, 미국(이상 단체전과 듀엣 모두 출전), 오스트리아, 뉴질랜드, 영국, 네덜란드, 그리스, 이스라엘, 우크라이나(이상 듀엣 종목만 출전) 듀오와 파리 올림픽에서 경쟁한다.

한국 아티스틱 스위밍의 파리 올림픽 출전을 위해 힘을 모은 선수, 코치 왼쪽부터 옥사나 스프멘나 코치, 허윤서, 이리영, 김효미 코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하 세계선수권에서의 선전이 파리 올림픽 출전으로 이어졌다.

이리영-허윤서는 도하 세계선수권 듀엣 테크니컬 결승에서 10위를 차지했다.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아티스틱 스위밍 여자 듀엣 경기를 테크니컬과 프리로 나눈 2007년 멜버른 대회 이후 한국이 거둔 이 종목 최고 성과다.

종전 이 종목 최고 순위는 이리영-허윤서가 2022년 부다페스트에서 거둔 12위였다.

이리영-허윤서는 듀엣 프리에서도 한국 아티스틱 사상 최초로 이 종목 세계선수권 결승에 진출한 뒤, 10위에 올랐다.

올림픽으로 가는 문을 활짝 연 이리영-허윤서는 파리에서 더 정교하고 화려한 연기를 펼치고자 곧 훈련을 재개한다.

김효미 지도자는 "이리영-허윤서가 지난해 가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아쉽게 4위를 한 뒤 베이스 마크(기술 요소당 최저점)를 받지 않으려고 기술 훈련에 중점을 뒀다. 도하 대회에서 기술을 수행하는 완성도 면에서 확실히 향상된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파리 올림픽을 위해서는 더 높은 난도의 연기를 할 수 있도록 작품을 수정할 계획"이라며 "예술적인 부분도 신경 써서 두 부문(예술 점수와 수행 점수)의 균형을 잡겠다"고 강조했다.

이리영은 허윤서의 SNS에 "우리 다시 시작"이라고 썼다.

jiks79@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