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흥국생명, ‘미리 보는 챔프전’서 현대건설에 셧아웃 승

임창만 기자 입력 2024. 2. 12. 18:15 수정 2024. 2. 12. 19:25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연경 16점·윌로우 14점 활약 …현대건설, 범실로 안방서 자멸
우리카드, 마테이 공백 불구 현대캐피탈 3-0 따돌리고 선두 탈환
12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 프로배구 수원 현대건설과 인천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현대건설 모마가 흥국생명 레이나, 김수지의 블로킹 벽을 뚫는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홍기웅기자

 

인천 흥국생명이 ‘미리 보는 챔프전’서 웃으며 선두 수원 현대건설을 바짝 추격했다.

흥국생명은 12일 수원실내체육관서 열린 ‘2023-24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5라운드서 현대건설을 3대0(25-14 25-18 25-20)으로 완파했다. 승점 3을 추가한 흥국생명은 62점(22승6패)이 돼 1위 현대건설(21승7패·65점)과의 격차를 3점 차로 좁혔다.

김연경이 16득점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고, 윌로우가 14득점, 레이나가 11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이날 수원실내체육관은 1·2위 팀간 명승부를 보기 위해 이미 사흘전 티켓 판매가 매진돼 3천834석이 가득 찼다.

1세트 흥국생명이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8-6 리드 상황서 김연경의 득점과 상대 김주향·김다인의 연속 범실로 격차를 벌렸다. 또 다른 공격의 한 축인 윌로우가 레이나가 공격을 지원하며 도망갔다. 20점 고지를 선점한 흥국생명은 이주아의 득점과 상대 범실 4개를 묶어 세트를 가져갔다.

기선을 제압한 흥국생명은 2세트도 주인공이 됐다. 세트 초반 6-6 팽팽한 상황서 윌로우의 서브 득점과 이주아의 블로킹, 레이나의 득점으로 흐름을 완전히 가져왔다. 이후 김연경의 고공타를 앞세운 흥국생명은 착실히 점수를 쌓으며 세트를 내리 따냈다.

흥국생명은 3세트서도 화끈한 경기력을 보였다. 초반 흐름을 주도한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고공타와 레이나의 공격 지원으로 차곡차곡 점수를 쌓았다. 이후 18-16까지 앞서갔고, 레이나의 득점과 윌로우의 서브 에이스로 20점을 만들었다.

결국 흥국생명은 24-20 매치포인트서 김연경의 마지막 득점으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현대건설은 아시아 쿼터인 위파위의 부상 결장과 많은 범실로 자멸했다.

흥국생명 승리의 수훈 갑인 김연경은 “오늘 경기가 얼마나 중요한지 팀원 모두 잘 알고 있었다. 집중을 많이 했고, 준비를 잘 한게 주효했다. 경기 전 현대건설의 안되는 부분을 분석했는데, 그 점이 상대를 잘 흔들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남자부 서울 우리카드는 ‘외국인 특급’ 마테이의 발목 부상 전력 이탈에도 4연승 질주했다. 우리카드는 12일 서울 장충체육관서 열린 천안 현대캐피탈과 홈 경기서 세트스코어 3대0으로 완승했다. 한성정이 13점, 잇세이 오타케가 12점으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우리카드는 시즌 19승(9패)을 수확하며 승점 55로 선두를 탈환했다.

임창만 기자 lcm@kyeonggi.com

Copyright© 경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