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도 눈을 못 뗐다' 4333억원 투수 화제의 불펜 피칭, 250명이 지켜봤다

나유리 입력 2024. 2. 12. 14: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4333억원의 남자.

야마모토 요시노부가 모두의 관심 속에서 두번째 불펜 피칭을 마쳤다.

스프링캠프 시작 이후 야마모토의 두번째 불펜 피칭이었다.

야마모토의 불펜 피칭은 팀 동료인 오타니 쇼헤이를 비롯해 약 50여명의 구단 관계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야마모토 요시노부의 불펜 피칭을 지켜보는 오타니 쇼헤이(오른쪽). LA 다저스 공식 SNS
오타니와 통역, 야마모토와 통역.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4333억원의 남자. 야마모토 요시노부가 모두의 관심 속에서 두번째 불펜 피칭을 마쳤다.

LA 다저스 야마모토는 12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 글렌데일에 위치한 다저스 스프링캠프 트레이닝 시설에서 불펜 피칭을 소화했다. 스프링캠프 시작 이후 야마모토의 두번째 불펜 피칭이었다. 이날 야마모토는 유니폼을 갖춰입고 스플리터와 커브를 섞어 총 34개의 공을 뿌리며 컨디션을 점검했다.

야마모토의 불펜 피칭은 팀 동료인 오타니 쇼헤이를 비롯해 약 50여명의 구단 관계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됐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과 앤드류 프리드먼 구단 사장, 브랜든 고메스 단장까지 지켜보고 있었다. 대단한 관심이었다. 일본 매체 '풀카운트'는 "구단 관계자들 뿐만 아니라 약 200여명의 팬들까지 몰려 불펜 인근에서 야마모토의 피칭을 지켜봤다"고 설명했다.

특히 오타니는 야마모토의 바로 뒤에 서서 팔짱을 끼고 1구, 1구를 매우 집중해서 지켜봤다. 고개를 끄덕이기도 하고, 박수를 치면서 야마모토를 격려하는 모습이었다. 오타니는 지난해까지 LA 에인절스에서 7시즌 동안 뛰었지만, 일본인 팀동료는 한번도 없었다. 야마모토는 오타니의 첫 메이저리그 일본인 동료가 된 셈이다. 지난해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에서 처음 만난 후 다저스로 인연이 이어졌다.

불펜 피칭을 마친 야마모토는 현지 취재진에게 "자신의 공을 던졌다고 생각한다"면서 "첫번째 불펜 피칭때는 80% 정도 직구를 던졌다. 오늘은 변화구를 더하면서 퀵 모션과 세트 포지션도 연습하는 것을 감안해 던졌다"고 돌아봤다.

이어 메이저리그 공인구 적응 문제에 대해서는 "약간의 차이는 있다. 로진도 일본과는 조금 다른 느낌이 있다. 스플리터가 오늘 다소 빠졌는데, 곧 조정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야마모토 요시노부. AP연합뉴스

오타니가 특별한 조언을 해줬냐는 질문에 야마모토는 "구종에 대한 이야기 정도만 해줬다. 아직 조언을 해주지는 않았다. 그냥 피칭에 대한 감상을 알려줬다"고 답했다.

야마모토는 오타니 못지 않게 다저스의 최대 야심작이다. 다저스는 오타니와 10년 7억달러(약 9331억원)라는 초특급 계약을 하고, 그 직후 야마모토와 12년 3억2500만달러(약 4333억원)라는 대형 계약을 또 체결했다. 자신의 연봉 지급을 10년 후로 미루면서까지, 추가 전력 보강을 해달라는 오타니의 요청을 적극적으로 들어준 셈이었다. 다저스가 오타니, 야마모토에게 보장해준 금액만 한화로 1조3000억원이 넘는다.

오타니는 메이저리그에서 이미 성공을 거둔 선수지만, 야마모토의 경우 아직 변수가 남아있다. 일본프로야구 최고의 투수로 지난 몇 시즌간 활약했지만, 메이저리그 무대는 그 역시 처음이다. 최근 일본에서 성공을 거뒀던 투수들이 메이저리그에 진출할 경우 대부분은 성공을 거두긴 했지만, 엄청난 파괴력을 보이는 사례는 드물었다. 야마모토의 경우 빠른 공은 물론이고 날카로운 제구력과 변화구 구사력까지 갖춰 초특급 투수인 것에는 이견이 없으나, 그의 작은 신장과 체구를 감안했을�� 일본과 다르게 파워 히터들이 넘쳐나는 메이저리그 무대에서도 S급 활약을 할 수 있을지는 물음표가 아직 붙어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