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판매 중단한 '골프 해방구'…한때 관중 입장 중단까지

권훈 입력 2024. 2. 11. 12: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주와 고성방가가 허용돼 '골프 해방구'로 불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WM 피닉스 오픈이 결국 사고를 냈다.

11일(한국시간) 대회 조직위원회는 경기장 내 술 판매를 중단했다.

술 판매를 중단했지만, 관객들의 도를 넘은 행동은 멈추지 않았다.

조직위원회는 경기장에 들어오려는 관객이 너무 많다는 이유로 한때 관중 입장을 중단하기도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광란의 16번 홀 응원.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음주와 고성방가가 허용돼 '골프 해방구'로 불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WM 피닉스 오픈이 결국 사고를 냈다.

11일(한국시간) 대회 조직위원회는 경기장 내 술 판매를 중단했다.

2만명 넘게 수용이 가능한 체육관처럼 꾸며진 16번 홀(파3) 관람대에서 관객이 추락하는 사고가 일어났기 때문이다.

이 관객은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16번 홀 관람석은 선수가 티샷하고 홀아웃할 때까지 함성과 야유가 허용된 곳이다. 로마 제국 시절 검투사들의 경기장을 연상시킨다고 해서 '콜로세움'으로 불린다.

이곳에서는 음주도 허용되기에 대부분 관객은 맥주잔을 들고 응원한다. 만취 상태에서 응원하는 관객도 드물지 않다.

술 판매를 중단했지만, 관객들의 도를 넘은 행동은 멈추지 않았다.

'맥주를 달라'고 떼를 지어 고함을 지르는가 하면 벙커에서 뛰어드는 관객까지 나타났다.

곳곳에서 안전요원과 관객 사이 실랑이가 벌어졌다.

조직위원회는 경기장에 들어오려는 관객이 너무 많다는 이유로 한때 관중 입장을 중단하기도 했다.

악천후 탓에 진행이 차질을 빚는 가운데 '골프 해방구'가 몸살을 앓고 있다.

khoon@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