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L] '문제는 너야' 우지 젠쯔하오, '롤드컵 우승 정글러'에 쓴소리

이솔 기자 입력 2024. 2. 9. 00: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비록 일선에서는 물러났으나, 우지가 옛 소속팀을 향해 쓴소리를 내뱉었다.

이날 BLG와 EDG의 맞대결을 관전하던 우지는 전 동료이자 '롤드컵 우승자' 지에지에에게 "경기력이 아쉽다"고 직설적으로 이야기했다.

 롤드컵 우승자이자 팀의 메인오더라기엔 조금 아쉬울 수 있는 부분.

리그 유이의 3연속 우승팀, MSI 초대 우승자, LPL 역사상 첫 MSI-롤드컵 우승컵 보유자인 EDG가 이대로 '전패 신화'의 주인공이 될 지, 지켜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우지 젠쯔하오, 사진=에드워드 게이밍(EDG) 공식 웨이보

(MHN스포츠 이솔 기자) 비록 일선에서는 물러났으나, 우지가 옛 소속팀을 향해 쓴소리를 내뱉었다.

지난 3일 중국 상하이에서 펼쳐진 LPL 2주 6일차 경기. 이날 BLG와 EDG의 맞대결을 관전하던 우지는 전 동료이자 '롤드컵 우승자' 지에지에에게 "경기력이 아쉽다"고 직설적으로 이야기했다.

이날 BLG는 단 46분만에 1-2세트 합산 EDG에게 패배를 안겼고, 이는 이번 시즌 최단 경기시간 기록이다. 특히 1세트에서는 19분만에 쌍둥이 타워 한 쪽이 부서지는 등, 20분 전에 경기를 패배할뻔 했다.

우지는 이날 패배를 지에지에의 탓으로 이야기했다. 그는 "갱킹은 가지 않고 파밍만 계속 하면 이길 수 없다"라며 지에지에의 분전을 촉구했다. 

이어 그는 "모두가 EDG를 상대하는 법을 알고 있다. 사실 아무 라인이나 잡고 집중공략하면 된다. EDG의 정글러는 절대 갱킹을 오지않을 것이다"라며 정글러 지에지에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사진=에드워드 게이밍 공식 웨이보, 지에지에 자오리지에

특히 한 현지 매체는 "작년 지에지에의 라인 인접률은 LPL 정글러 중 꼴찌였다"라며 이를 거들었다.

실제 선수가 보는 관점은 다를 수 있겠지만, 적어도 이날 경기에서 지에지에는 '피해자'에 가까웠다. 

1세트에서는 미드라인의 피셔가 솔로킬을 당하기도 했으며, 바텀 라인 또한 솔로킬을 연이어 허용하며 단 10분만에 균형이 기울었다. 이후로도 EDG 솔로킬이 BLG 빈에게 솔로킬을 허용하는 장면 또한 있었다.

반면 10분까지만 해도 슌(렐)의 킬 관여 횟수(1어시스트)는 지에지에(1킬 1어시스트)보다 많지 않았다. 분명 '파밍'만 한 것은 아닌 셈이었다.

물론 지에지에의 책임도 없을 수 없다. 6분에는 미드라인에서의 솔로킬 허용과 동시에 바텀에서 2-2 교전이 발생했다. 지에지에는 두 곳의 정 중앙인 '독두꺼비'를 먹을 뿐이었다. 롤드컵 우승자이자 팀의 메인오더라기엔 조금 아쉬울 수 있는 부분.

지에지에의 기량 하락, 3명의 신인, 감독 교체 등 원인을 밝히기 위한 다양한 의견이 있지만, 결과적으로 5전 전패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춘절을 맞이하게 된 EDG.

리그 유이의 3연속 우승팀, MSI 초대 우승자, LPL 역사상 첫 MSI-롤드컵 우승컵 보유자인 EDG가 이대로 '전패 신화'의 주인공이 될 지, 지켜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Copyright©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