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계에 보낸 대통령 선물에 교회 그림이…고개 숙인 비서실장

배양진 기자 입력 2024. 2. 1. 20:28 수정 2024. 2. 1. 20:2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고위직 인사에 '불교 홀대' 논란도
[앵커]

대통령실이 불교계에 대통령 설 선물을 보냈는데 선물 상자에 십자가가 그려져 있고 '아멘'이라고 적힌 기도문까지 포함돼 있었습니다. 불교계가 반발하자 이관섭 비서실장이 직접 고개를 숙였습니다.

배양진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각계에 보낸 설 선물 상자입니다.

포장 상자에 십자가가 달린 교회가 그려져 있습니다.

더 안쪽에는 십자가에 매달린 예수와 묵주를 든 여성이 담긴 카드도 들었습니다.

불교계 인사를 위해 전통주와 육포 대신 꿀 등을 넣었지만 이런 선물 상자는 그대로 전달했습니다.

'하나님 아버지 감사합니다'로 시작해 '아멘'으로 끝나는 기도문까지 동봉됐습니다.

불교계에서 '종교 편향'이란 반발이 나오자 이관섭 비서실장이 직접 조계종 총무원을 찾아 사과했습니다.

[이관섭/대통령비서실장 : 저희들이 좀 많이 부주의하고 또 생각이 짧아가지고 큰스님들께 보내는 선물에 다른 종교의 표식이 들어가고 이래서 저희들이 큰 결례를 범했습니다.]

대통령실은 한센인 작가의 작품을 선물상자에 담아 소개하려는 의도였다며 실무진의 실수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황상무/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 : 우리 실무진 중에 (선물 상자를) 꾸미신 분이 사실 아주 독실한 불교 신도가… 일을 하다 보면 눈에 안 보이는 경우가 많이 있어요.]

불교계에선 그동안 윤석열 정부의 장관, 차관, 대통령실 수석비서관 등 고위직에 불자 출신이 거의 없다며 '불교 홀대' 논란도 제기해왔습니다.

2020년에는 당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육포가 포함된 설 선물을 불교계에 그대로 보내 한 차례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화면제공 불교방송]

Copyright © JTB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