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걸리·고무신 선거도 아니고.."‥'尹시계' 뿌려진 홍성 '발칵'

이동경 tokyo@mbc.co.kr 입력 2024. 1. 31. 17:01 수정 2024. 1. 31. 17:0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충남 홍성과 예산 일대에 윤석열 대통령 시계가 뿌려졌다는 의혹이 일면서 지역구 현역 의원인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과 경쟁자인 강승규 전 시민사회수석의 갈등도 격화하고 있습니다.

홍문표 의원은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좁은 홍성·예산 바닥에 대통령의 깃발이 결혼식장, 출판기념회, 개업집에 나타나고 있다"며 "옛날 막걸리, 고무신 선거를 연상시킬 정도"라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홍 의원은 "대통령 시계가 유포됐다는 신고도 25건 정도 들어왔다"며 "이제라도 중단하고 '파인 플레이'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강 전 수석 및 그와 함께 일했던 시민사회수석실 행정관 출신 인사 등이 혼탁 선거를 주도하고 있다고 겨냥한 겁니다.

일부 유튜브 채널은 대통령 시계가 100여 건 뿌려졌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강 전 수석은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전국에서 대통령실 방문객들이 찾아온다"며 "일반적인 기념품으로 나눠준 시계를 가지고 저러는 것"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또 "상가나 결혼식장에 보내는 조기나 축기에 봉황이 그려진 것이 어떻게 대통령 깃발이냐"며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공직선거법 113조에 따르면 선거를 목적으로 지역주민에게 금전이나 물품 등 재산상 이익을 제공하는 기부행위는 엄격히 금지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세계일보는 선거관리위원회가 충남 홍성 지역에 뿌려진 윤 대통령 시계와 관련해 선거법 위반 의혹 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동경 기자(tokyo@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news/2024/politics/article/6567449_36431.html

Copyright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