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낳고 키우면 최대 1억3천만원"…파격 지원 정책 어디?

신다미 기자 2024. 1. 31. 15:09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북 진안군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가족친화 도시'를 만들기 위해 임신 때부터 대학을 마칠 때까지 최대 1억3천만원가량을 지원합니다.

오늘(31일) 진안군의 '생애 주기별 자녀 지원 정책'에 따르면 임신·출산 지원금으로 모두 884만원을 줍니다.

세부적으로는 임신 축하금 100만원, 출산 장려금으로 첫째 아기 300만원·둘째 아기 500만원·셋째 아기 이상은 1천만원, 산후 조리비 100만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비 74만원을 지급합니다.

미취학 영유아 때는 부모 급여 1천800만원, 아동수당 960만원, 친환경 급식비 187만원을 지원합니다.

입학하는 초등학생에게는 1천476만원, 중학생 2천123만원, 고등학생 1천629만원을 각각 지급합니다.

지역에 주소를 둔 대학생에게는 전 학기 장학금 3천200만원과 생활 안정비 400만원을 줍니다.

전춘성 군수는 "아기 낳기 좋은 환경과 학비 걱정 없는 교육 여건을 만들어 자녀와 부모 행복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군민 공감대를 얻는 정책을 추진해 인구 소멸을 막겠다"고 말했습니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로 만들어집니다.SBS Biz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홈페이지 = https://url.kr/9pghjn

짧고 유익한 Biz 숏폼 바로가기

SBS Biz에 제보하기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SBS Biz.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